여 "박성진 후보자, 자진 사퇴 안할 시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 압박

기사입력 : 2017-09-13 15: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오후 3시 전체회의를 열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성진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시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오후 3시 전체회의를 열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성진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시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이 당초 오전 11시로 예정돼 있는 전체회의를 오후 3시로 연기한 것으로 박성진 후보자의 자진 사퇴나 청와대가 임명을 철회할 수 있는 시간을 주기로 한 것이다.

이날 장병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은 국회에서 여야 간사간 회동을 갖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더민주당에서 추천한 청와대 입장도 있기 때문에 박성진 후보자가 자진사퇴하는 것이 가장 좋은 마무리이지 않겠냐”며 “최대한 본인들이 설득할 수 있는 시간을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3시까지 상황 변화가 없을 경우에는 부적격 의견을 담은 청문회 보고서를 채택하는데 더민주당도 참여 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국회에서 '부적격' 의견으로 청문보고서가 채택될 시 더민주당과 청와대 입장도 난처해지는 만큼 박성진 후보자가 이날 오전 중 자진사퇴할 가능성도 있다.

박성진 후보자가 스스로 사퇴할 경우, 예정된 전체회의는 무산될 전망이다.

한편 자유한국당 등 야3당은 일관되게 '부적격' 의견으로만 보고서 채택에 합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내부 의견 조율의 필요성을 요청해 박성진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은 하루 연기됐다.

여기에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 전까지 박성진 후보자가 자진사퇴를 결단할 수 있는 시간을 주겠다는 판단도 반영됐다는 시각이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