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군부대 K-9 포사격 부상 장병 1명 치료 중 숨져… 순직인정

치료 중 새벽에 숨져… 폭발로 인한 순직자 3명

기사입력 : 2017-09-13 15: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달 철원 군부대 K-9포사격 훈련 중 벌어진 폭발 사고로 부상을 당해 치료 중이던 장병 1명이 치료 중 숨져 주위를 안타깝게 한다.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지난 달 철원 군부대 K-9포사격 훈련 중 벌어진 폭발 사고로 부상을 당해 치료 중이던 장병 1명이 치료 중 숨졌다.

육군은 13일 “K-9 자주포 사격 중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부상을 당해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위동민(20) 병장이 오늘 새벽 3시 41분께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위 병장의 계급은 상병이었지만 육군은 1계급 진급 추서해 병장으로 장례식을 치르기로 했다. 훈련 중 순직이 인정됐으며 장례식은 오는 15일 국군수도병원에서 5군단장(葬)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지난 달 18일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모 부대 사격장에서 이뤄진 K-9 포사격 훈련 중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 사고로 K-9 내부에 탑승하고 있던 이태균(26) 상사와 정수연(22) 상병이 숨졌으며 위 병장까지 사망하면서 사망자가 3명으로 늘었다.

폭발은 K-9자주포 내부에 있는 장치인 ‘폐쇄기’로 연기와 불꽃이 들어와 내부 장약에 불이 붙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