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이종철, 더민주에 "망국적 지역감정 기대는 정치 퇴출시켜야"

기사입력 : 2017-09-13 16: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3일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김이수 후보자 부결 다음날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당을 향해 망국적 지역 감정까지 부추기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고 비판했다.

13일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김이수 후보자 부결 다음날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당을 향해 망국적 지역 감정까지 부추기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애초 국회의 표결 결과(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를 두고 원색적으로 비난에 나선 청와대가 큰 지탄을 받아야 한다"며 "청와대가 '분노'하자 추미애 대표를 정점으로 '막말'에 망국적 지역감정까지 막 나가는 민주당의 모습은 정말 구태정치의 완결판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좋은 정치가 나쁜 정치, 구태 정치로 변질하는 것이 이렇게 쉬운 건가"라며 "망국적 지역감정에 기대는 정치 정말 퇴출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종철 대변인은 여당의 우원식 원내대표가 "적폐세력과 함께했다"며 국민의당을 공격한 점을 꼬집었고 이어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안철수 대표가 '허위 호남홀대론'을 유포한다고 지목한 점도 비난했다.

또한 "공당의 논평도 "자유한국당 2중대", "호남홀대 속내 드러내", "호남에서 손 떼라!" 등 막 나갔다"고 싸잡아 공격했다.

이어 "추미애 대표는 '자기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골목대장도 하지 않을 짓을 했다'며 흥분했다"고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부결 사태를 두고 국민의당을 비판한 추미애 대표의 행동을 지적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결국 하루 종일 더민주당은 국민의당을 향해, '적폐연합'과 '호남홀대'라는 프레임에 가두려 안간힘을 썼다"며 "그게 통했던지 역풍이 이는 듯 했고, 의기양양하던 국민의당은 당황한 기색으로 바뀌어 갔다. 과연 이게 바른 정치인가?"라고 밝혔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