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차 전력수급계획, 2031년 적정 설비예비율 22%로 잠정 결론

기사입력 : 2017-09-13 17: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적정 설비예비율이 22%로 산정됐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년) 워킹그룹이 2031년 적정 설비예비율을 22%로 산정했다.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워킹그룹은 13일 서울 코엑스 회의실에서 적정 설비예비율을 산정하기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 결과 2031년 적정 설비예비율은 22%로 산정됐다.

적정 설비예비율은 발전기 고장이나 수급 불확실성에 대비해 정부가 정한 예비율 목표치를 뜻한다. 가령 전력수요가 100이고 적정 설비예비율이 22%라면, 총 전력설비는 122로 유지된다.

앞서 전력정책심의위원회는 지난 13일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설비계획 초안을 공개하며 2030년 적정 설비예비율 수준을 20~22%로 전망했었다.

이에 적정 설비예비율이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22%) 대비 최대 2%p 낮춰질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도 탄력을 받게 됐다. 예비율이 1%p 하락할 경우 약 1000㎿ 발전소 1기를 건설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워킹그룹은 오늘 회의에서 적정 전력설비 예비율을 22%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22%’는 원전과 석탄발전 등 발전소들의 고장 정지 확률과 정비 기간에 따라 필요한 최소예비율 13%와 미래 수요 변동에 대비해 필요한 예비율인 불확실성 대응 예비율 9%를 더해 정해졌다.

워킹그룹은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이 중단되는 등 전원믹스의 변화를 고려하더라도 적정 설비예비율이 22%이면 전력수급의 안전성을 유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워킹그룹은 “신재생에너지를 2030년까지 발전량의 20% 수준으로 확대할 경우 신재생 전원의 간헐성을 보안하기 위해 빠른 시간 내에 출력을 조절할 수 있는 양수발전소와 LNG 복합발전소 등 백업설비 확보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