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탈림,일본 오키나와 거쳐 16일 서귀포 해상 접근 제주 간접영향 오후부터 비

기사입력 : 2017-09-14 07: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태풍결로=기상청은 지난 9일 새벽 발생한 태풍 탈림이 14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90 km 부근 해상서 북서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기상청



초강력 태풍인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일본 큐슈로 방향을 틀어 북상 중이지만 제주지역이 간접 영향권에 들면서 피해가 우려된다.

태풍탈림 영향으로 제주에는 오후부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지난 9일 새벽 발생한 태풍 탈림이 14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90 km 부근 해상서 북서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진행속도는 12km/h, 최대풍속 45m/s, 중심기압 945 hPa ,강풍 반경 380㎞로 강도가 매우강한 중형급으로 발달한 상태다.

예상경로를 보면 15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410 km 부근 해상을 거쳐 16일 오전 3시 서귀포 남쪽 약 410 km 부근 해상에 접근하고 17일 오전 3시 서귀포 동남쪽 380km 부근 해상에 접근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태풍 탈림은 14일께 중국 동부해역으로 접근하다가 또다시 완전히 방향을 틀어 북동진하면서 17일께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했다.

제주도 앞바다에는 14일 낮,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에는 14일 밤을 기해 각각 풍랑 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은 일본 규슈 쪽으로 향하는 탈림은 우리나라에는 제주에만 간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지만, 주변 기압에 따라 진로와 강도가 변할 수 있어 앞으로 발표될 기상정보에 귀 기울어 줄것을 당부했다.


김하성 기자 sungh905@g-enews.com 김하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