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향 열연 오퍼價 600달러대 강세지속…본계 올리고 사강 내리고

11월 선적분 610~620달러…본계 615달러로 상승 사강은 620달러로 15달러 낮춰

기사입력 : 2017-09-14 09:1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종혁 기자]
중국의 한국향 열연 수출 오퍼 가격이 2주째 600달러대 초강세를 이어갔다. 본계강철 고로 화재 직후 급등한 가격은 밀(mill)에 따라 추가 상승하거나 하락 조정됐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본계강철은 11월 선적분 열연 수출 가격을 CFR 톤당 615달러에 내놨다. 지난주보다 10달러 상승했다. 본계강철은 1일 고로 화재 사고가 난 뒤 지난주 오퍼 가격을 가장 낮은 605달러로 제시했다.

사강강철은 지난주 가장 높은 635달러를 제시한 이후 이번에는 15달러 낮춘 620달러를 제시했다. 일조강철은 가장 낮은 610달러였다.

중국 내수 가격은 12일 상해 기준 4310위안으로 전날보다 30위안 상승했다. 앞서 지난 6일부터 11일까지 하락세를 지속, 이 기간 140위안의 하락폭을 기록했다.

이는 본계강철 고로 사고 이후 과도히 오른 가격에 거품이 빠진 것으로 무역 관계자는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이어진 하락세는 시장 기대심리로 과도히 오른 것이 일부 조정된 것”이라면서 “중국 가격은 당분간 점진적인 상승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지난 8일 기준 중국 천진항 수출 오퍼 가격은 FOB 톤당 평균 595달러로 전주 대비 15달러 올랐다. 같은 날 아시아 열연 수입 가격은 606달러로 41달러나 급등했다.

이번주 한국향 오퍼 가격 상승으로 중국 현지 오퍼 및 아시아 수입 가격도 추가 상승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종혁 기자 jhkim@g-enews.com 김종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