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쏘나타, 사우디아라비아서 리콜 왜? …브레이크 문제

기사입력 : 2017-09-14 10:30 (최종수정 2017-09-14 12: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당국은 현대 쏘나타 모델에 대해 리콜을 명령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당국은 12일(현지시간) 자국에서 판매된 현대자동차의 쏘나타 1만3642대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지난 2015년과 2016년에 제작된 쏘나타 모델로 파킹브레이크 표시가 계기판에 제대로 활성화되지 않아 사고 위험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사우디 정부 당국은 현대자동차 사우디아라비아 공식딜러인 알 왈란측과 해당 차량에 대한 수리를 무상으로 진행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토교통부가 주차 브레이크 경고등 불량 문제로 인해 현대차 LF쏘나타와 쏘나타하이브리드, 제네시스 수만 대에 대해서 리콜을 통보했지만, 현대차는 안전과 직접 관련되지 않은 사안이라며 리콜 명령에 이의를 제기했지만 리콜하기로 최종 결정됐다.


방기열 기자 redpatrick@g-enews.com 방기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