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부적격 청문 보고서 채택… 딜레마 빠진 청와대 선택은?

기사입력 : 2017-09-14 10: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3일 국회에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이 담긴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됐다. 이 같은 박성진 후보자의 부적격 의견이 담긴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은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전원 퇴장한 가운데 의결됐다. 사진=뉴시스

13일 국회에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이 담긴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됐다. 이 같은 박성진 후보자의 부적격 의견이 담긴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은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전원 퇴장한 가운데 의결됐다.

사실상 더민주당이 ‘부적격’을 묵인한 가운데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것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여당인 민주당이 청와대의 인사 결정에 공개적으로 이견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박성진 후보자의 국회 청문보고서가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된 것에 대해 야당만의 뜻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백혜련 대변인은 14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저희 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님이 참석한 가운데 부적격 청문보고서가 채택이 됐다. 그렇기 때문에 그 부분은 야당의 문제라고 말씀드릴 순 없다"고 밝혔다.

백혜련 대변인은 "박성진 후보자가 청문 과정을 통해서 그동안 제기됐던 역사관의 문제, 그리고 종교관의 문제, 이런 것들을 명확히 해명하지 못했고 국민들 앞에 설득하지 못했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라며 "후보자 스스로가 국민의 정서, 국민의 여론, 이것에 따라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판단하고 그것이 안 될 경우 결국 청와대가 최종적으로는 판단을 내려야 될 문제라고 본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당분간 상황과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14일 중 청문보고서가 정식으로 청와대에 전달되면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철회 카드를 꺼낼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제기되고 있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