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형강 추가인상 불가피 전망…생산 판매 ‘심각’

생산량 감소로 인해 원가 상승 요인 +∝

기사입력 : 2017-09-14 14: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윤용선 기자]
앵글 채널 등 일반형강 제품의 추가 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메이커의 가격 발표가 이어지고 있지만 생산량 및 판매량이 급감해 원가 상승이 다른 품목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left

14일 한국철강협회 자료에 따르면 일반형강 대표 품목인 앵글의 1~7월 생산량은 27만 5,700톤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동기대비 23.9% 감소한 수치이다.

이 기간 판매량은 26만 500톤으로 전년대비 26.9% 감소했다. 생산량보다 판매 부진이 심각한 수준이다.

현 추세가 이어질 경우 올해 앵글 생산량은 50만톤에도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08년 기록한 최고 생산량은 100만톤을 넘어선바 있다.

H형강의 경우 9월 추가 인상분을 포함해 지난 4개월간 톤당 20만원의 가격 인상을 실시했다. 원인은 주원료인 고철가격 상승과 전극봉 등 부자재의 구매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이다.

H형강과 일반형강은 원가 측면에서 상승 폭이 틀리지 않는다. 그러나 앵글 채널 등 일반형강 가격 인상 폭은 톤당 16만원 수준에 그치고 있다. 판매 부진이 이어지고 있어 가동률 감소로 인한 원가 상승 폭도 커진 상황에서 가격 전가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


윤용선 기자 yys@g-enews.com 윤용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