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와글] 사립유치원 휴업 강행 조짐에 학부모들 "감사 세게 해달라"

기사입력 : 2017-09-14 17: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박춘란 교육부차관은 14일 오전 9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시.도 교육청 및 관계부처 등(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경기도청)이 참가하는 사립유치원 휴업관련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힌 가운데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청원진행중이 청원참여자 수는 9503명에 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박춘란 교육부차관은 14일 오전 9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시.도 교육청 및 관계부처 등(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경기도청)이 참가하는 사립유치원 휴업관련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박춘란 차관은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예고한 휴업은 불법이며, 유아의 학습권을 침해하고 학부모의 불편을 초래하는 휴업을 강행할 경우 관련 법령에 의거해 정부가 엄정한 대응을 할 것임을 강조했다.

특히 시.도 교육청 역시 사립유치원에 대한 휴업 철회를 요구하는 시정명령과 휴업 강행을 대비한 행,재정적 조치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맞벌이 가정 등 학부모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교육부(시.도 교육청) 및 보건복지부,여성가족부(시.도청) 간 휴업대비 공동대응방안을 강조했다.

사립유치원이 예고한 오는 18일 1차 휴업뿐이 아닌, 추석연휴 직전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의 2차 휴업이 강행될 경우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서는 범정부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에 시.도 교육청은 현재 공립유치원, 유아교육진흥원 등을 통해 돌봄이 필요한 유아를 수용할 계획이나, 만약의 수요를 대비하여지자체 국공립 어린이집과 여성가족부 아이 돌봄서비스 등을 활용한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보건복지부와 여성가족부는 시.도 교육청과 협의해 돌봄이 필요한 지역을 파악 후, 학부모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역별 협의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박춘란 차관은 사립유치원의 임시휴업이 불법임을 당사자들이 깨닫고 교육현장으로 돌아가기를 당부하며, 정부는 어떠한 상황에도 유아가 최대한 보호받고 학부모님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교육부의 이 같은 방침에도 불구하고 학부모들의 걱정은 더욱 사그러들 조짐이 보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이러한 상황에서 일부 시·도 교육청이 임시돌봄서비스 신청을 받으면서 안전사고 시 공립유치원 등은 책임지지 않는다는 동의서 까지 학부모들에게 요구해 논란이 확산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임시돌봄서비스 신청자들은 해당 교육지원청 홈페이지에 접속해 신청서를 다운로드해 작성하면된다. 사립유치원에서 발급한 재원증명서와 함께 담당자 메일로 이날 17시까지 보내야한다.

이에 이날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지난 2일 시작된 사립유치원 휴업 철회를 요구하는 국민청원란에 이날 오후 4시 39분기준, 9500명이 참여했다.

청와대 사립유치원 휴업철회 국민청원란에 올라온 댓글들을 보면 "사립유치원 재정과 운영에 대한 감사부터 받게 해주세요" " 아이들 교육을 이용해 영리추구에만 몰입하는 집단입니다" "운영시간부분도 국공립보다짧아 맞벌이가정에선 유치원스케줄에 맞춰 연차와조퇴를 신청할일이 많이생기고 원비또한 매월 4~50만원이란 많은돈을 납부하고있는데 파업일은 어떠한방식으로 환불할 예정인지 그게아님 파업당일 곤란한 가정을위해 어떤대책이라도 마련후 파업을 하겠다는건지 책임감도 보이지 않는 유치원에 왜정부의 추가 지원이 있어야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교육자 아니 사업가라고 해도 이런 무책임한 행동은 있을 수 없는 행동입니다. 행여 아이한테 해가 될까봐 항의도 못하는 대부분의 부모들이 항의조차 못하고 있더군요. 제가 항의했더니 유치원 130명 원생 부모 유일한 항의지랍니다....이건 분명 잘못된 것입니다" "휴업투쟁은 교육자로서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아이들을 돈벌이로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완전 일하는엄마들은 애나뚜고 일하러가야합니까" 등과 같은 내용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이 같은 사태와 관련해 교육부 유아교육정책과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게 감사를 세게 해달라는 학부모들의 민원이 대다수다"라며 "사립유치원 측이 휴업 철회를 하게 해야하는데 현재 시간도 촉박하고 무리한 조건까지 다 수용하면서 (사립유치원 휴업 철회를) 하게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우선은 2차휴업 대비는 현시점에서 더욱 준비가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