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탈림' 북상 중 내일 서귀포 440km까지 접근... 중국도 어선 2만여척 회황시켜

기사입력 : 2017-09-14 18: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태풍경로예상=기상청은 금요일인 15일은 중국 북동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제주도는 북상하는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오후부터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기상청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 규슈 쪽으로 급격히 방향을 틀면서 우리나라는 제주도 인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요망된다.

오는 15일 오후 3시경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 방향으로 약 440km 떨어진 해상 지점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탈림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360㎞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4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47m의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시속 11㎞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탈림은 15일 제주 남쪽 먼 해상에서 진로를 바꿔 일본 규슈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16일 오후 3시에는 제주 서귀포 남남동쪽 약 270㎞ 부근 해상에 이를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15~17일 제주도와 남해안, 경상 동해안에는 최대 순간풍속 30㎧ 이상의 강풍이 부는 곳이 있겠다. 16~18일 강원 영동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또 14~17일 제주도와 경상도, 강원도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 특히 태풍의 예상 진로와 가까운 제주도에는 2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으로 동풍이 지속되는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12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중국도 푸젠 등 동부 연해지역에 태풍경보와 파도 주의보를 발령하고 어선 2만여척을 회항시키는 등 철저히 대비를 하고 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