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와글] ‘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 복귀… 시청자 '불편 VS 가혹' 면죄부 논란 여전

기사입력 : 2017-09-15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신정환이 Mnet 새 예능 프로그램 '악마의 재능기부'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방송에 출연할 자격이 없다”는 질타가 쏟아졌다. 사진=탁재훈 SNS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2010년 8월 원정도박 사건 이후 7년 만에 대중 앞에 서기로 한 방송인 신정환. 그가 Mnet 새 예능 '악마의 재능기부'로 복귀하자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끊이지 않고 있다.

14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프로젝트S: 악마의 재능기부'(이하 '악마의 재능기부') 1회에는 7년만에 방송에 정식 복귀한 신정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신정환이 Mnet 새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방송에 출연할 자격이 없다”는 질타가 쏟아졌다.

앞서 신정환은 지난 12일 자신의 팬카페에다 “곧 태어날 제 아이에게 다시 일어나 성실하게 살았던 아빠로 기억되고 싶다”는 내용의 간절한 글을 남겼지만, 비판 여론을 잠재우기에는 힘겨워 보인다.

신정환 복귀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거세다. 현재 “도박전과 2범에 뎅기열 대국민 사기친 사기꾼도 다시 방송출연 할수있게하는 방송국 클라스”, “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 보고싶지않다”, “영구제명이란게 있었음 좋겠다”, “신정환 돈 떨어졌냐 아이스크림 장사한다며 그거나 계속해라 잘된다며” 등의 부정적인 의견이 대부분이다.

반면 “신정환이 있는 라스가 그립다”, “대중들의 잣대가 궁금하다 누군 되고 누군 안되고 웃기는 현실” 등 신정환을 옹호하는 반응도 있다.

과거 신정환은 원정도박으로 2011년 징역 8개월을 선고받고, 수감 6개월 만인 그 해 12월 가석방됐다. 하지만 ‘뎅기열 거짓말’이란 원정도박 인한 처벌을 피하려 ‘뎅기열 증세로 필리핀 병원에 입원했다’는 주장과 함께 증거사진까지 공개됐다. 거짓말은 곧바로 들통났고 신정환은 다섯 달 동안 홍콩, 네팔 등을 도망다녔다.

신정환은 '악마의 재능기부'를 통해 7년동안 활동을 중단하고 쉰 소감을 밝혔다. 신정환은 "방송 복귀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았다. 자신도 없었고 시간이 잘 가지 않았다. 하루하루 스케줄이 있을 때는 시간이 빨리 갔는데 나한테는 시간이 멈춰버린 때였다"라고 말했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