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백화점 추석선물세트, 진짜 가격은?

기사입력 : 2017-09-27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생활경제부 한지명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추석선물세트를 보고 가라는 호객 행위는 있었지만, 추가 할인까지 되는지 몰랐죠. 백화점은 정찰제로 알고 있는데, 가격을 깎을 수 있었다면 어떻게 믿고 사겠어요.”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에 있는 한 대형 백화점 식품 코너에서 만난 주부 김모 씨의 말이다. 그도 그럴 것이 이날 백화점 추석 기획전 판매대 선물세트들은 최대 몇 만원씩 흥정이 가능했다. 제품 앞에서 망설이는 모습을 보이자, 직원은 빠른 손놀림으로 계산기를 두드렸다. 순식간에 정찰가에서 4만~5만원이 내려갔다. 상품에 붙어 있는 가격표가 유명무실했다.

문제는 할인이 비공식적으로 이뤄졌다는 점이다. 백화점 어디에도 추석선물세트를 할인한다는 안내가 없었다. 할인의 폭은 수량과도 상관이 없었다. 절대적으로 판촉 사원의 재량에 따라 달라졌다.

실제로 선물세트 가격은 “싸게 해 달라”는 요청을 거듭할수록 내려갔다. 직원은 익숙한 듯 13만원짜리 청과세트를 11만원까지 할인해 제시했다. 한 번 더 조르니 10만원으로 내려갔다. 직원은 “최대한 깎아줬다. 더 이상은 안 된다”고 말했다.

이는 암묵적으로 가격에 대한 최소한의 할인율이 있다는 뜻이기도 했다. 제값 주고 구매한 고객은 ‘호갱님(어수룩하여 이용하기 좋은 손님)’이 되는 순간이다. 이쯤 되면 ‘재고 처분’을 위한 할인이 아니라 처음부터 값을 부풀려 놓고 싸게 주는 척하는 ‘조삼모사(朝三暮四)’ 격이다.

소비자로서 할인은 반가운 단어다. 문제는 국내 유통업체에서 내놓은 가격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고 있다는 것이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제값에 사면 부자, 아니면 바보”라는 농담까지 나돈다. “싸면 싼 이유가 있고, 비싸면 비싼 이유가 있다”는 가격에 대한 믿음까지 통째로 흔들리고 있다.

주요 백화점들은 추석 연휴 한 달 전부터 세일 홍보에 열을 올렸다. 추석 특수를 겨냥했던 백화점들은 벌써 뿌린 것 이상을 거두어 들였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1일부터 진행한 추석 선물세트 본 판매 행사 매출이 20일 현재 전년 대비 81.3% 신장했다. 8월부터 진행한 사전 예약판매 매출도 36.1% 신장했다.

열을 올리며 추석선물세트 할인 판매 경쟁을 펼친 백화점 풍경이 떠올라서일까. 백화점 업계의 대대적인 추석선물세트 신장율이 씁쓸하게 다가온다. 유통업체들은 매출 신장보다 ‘가격에 대한 신뢰’를 먼저 살려야 하지 않을까. 소비자 신뢰를 잃어버린 기업엔 미래가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