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선물, 이제는 '효도치료' 대세… 자연스럽고 안전한 '동안성형' 관심 증가

기사입력 : 2017-10-05 08: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함샤우트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임소현 기자]
100세 시대가 눈앞에 다가오면서 ‘건강하고 젊게 사는 것’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부모님을 위한 추석 선물 역시 변화하는 모양새다.

최근 한국건강관리협회 설문조사에 따르면 부모가 자녀들로부터 받고 싶은 효도선물 1위는 현금과 상품권, 2위는 여행(효도관광), 3위는 효도치료가 차지했다. 아직은 당장 현금화할 수 있는 선물이 우세하지만 건강 관련 선물의 선호도가 높은 것을 알 수 있다.

효도치료 중에서 가장 인기를 끄는 것은 단연 상안검, 하안검과 같은 동안 성형이다. 실제로 바노바기 성형외과에 따르면 올 추석을 앞두고 주름 관련 수술 문의가 전월 대비 약 66% 증가했다. 이는 미용적인 면에서도 효과가 있고, 기능적인 치료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 비교적 쉽고 간단한 수술이면서 부담되지 않는 가격도 인기에 한몫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이현택 원장은 “동안 성형 중에서도 상안검 수술은 자연스러운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만큼 자기관리가 철저한 중장년층에게 갈수록 인기가 더해 가고 있다”며 “하지만 아무리 간단한 수술이라도 수술 전에는 내과 검진을 통해 수술이나 마취에 견딜 수 있는 몸 상태를 먼저 만들어야 하며, 특히 고혈압이나 당뇨 등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경우에는 건강 상태를 충분히 체크해야 한다”고 말했다.

눈가 노화는 상안검과 하안검에서 각기 다른 양상을 보인다. 일반적으로 상안검은 늘어진 눈꺼풀을, 하안검은 불룩 튀어나온 눈 밑 지방과 주름을 교정하는 수술이다.

상안검 수술은 처진 눈꺼풀의 조직들을 정확하게 측정해 절제하고 당김으로써 눈매를 또렷하게 만든다. 늘어진 눈꺼풀이 시야 확보에 지장을 주는 경우, 또는 눈 끝이 짓무르는 경우 상안검 수술로 심미적 효과는 물론 기능적인 문제까지 교정할 수 있다.

눈 밑 지방을 싸고 있는 주머니가 늘어나 돌출되거나 눈밑주름이 눈에 띄게 두드러진다면 하안검 수술을 통해 한층 젊고 밝은 인상으로 변화시킬 수 있다. 하안검 수술은 처진 눈밑 피부를 절제하고 불룩하게 튀어나온 눈밑 지방을 제거한다. 경우에 따라 움푹하게 팬 곳에 지방을 재배치할 수 있다.

이 원장은 “최근에는 윗눈꺼풀을 절개하지 않는 '비절개 상안검 수술'로 처진 피부를 잘라내지 않고 눈꺼풀 근육을 매몰시켜 눈매를 개선한다. 흉터가 거의 없고 자연스러운 눈매를 얻을 수 있어 중장년층이 매우 선호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중장년층의 경우 대개 고혈압이나 당뇨 등 만성질환을 가진 경우가 많은데, 이때 복용 중인 약이나 건강 상태를 충분히 체크해야 한다. 예를 들어 평소 혈압관리를 위해 아스피린 같은 약을 복용하고 있다면 수술 시 지혈이 되지 않아 위험할 수 있다. 또한 갑상선 약이나 스테로이드제 약물, 면역억제제, 마약성 진통제, 혈압 약 등도 반드시 알려야 한다. 당뇨를 앓고 있다면 혈당 관리를 철저히 하면서 시술과 수술을 해야 하며, 이외에도 평소 복용하는 약을 계속 복용해도 되는지 사전에 문의해야 한다.

별다른 질환이 없더라도 기본적인 내과 검진을 통해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평소 혈압이 높은 편이 아니더라도 수술 당일이 되면 혈압이 높아질 수 있다. 내과 전문의의 처방에 따라 혈압약을 복용하는 등 수술이나 마취에 견딜 수 있는 몸 상태를 먼저 만들어야 한다.

중장년층은 성형 후 회복 기간이 젊은 사람보다 길 수 있다. 노화로 인해 피부가 얇고 혈관이 약하기 때문이다. 이에 멍이 잘 들고 부기도 오랫동안 빠지지 않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수술 후 3~6개월 정도가 지나면 부자연스러운 느낌은 거의 사라진다.

이 원장은 “상안검 수술과 하안검 수술은 복잡한 눈 주변 구조를 다루는 수술이기 때문에 피부의 처짐 정도와 환자의 건강 상태 등 여러 요소들을 고려하는 등 주의할 점이 많다"며 “특히 안검피부이완증은 외관상 문제뿐 아니라 시야 축소, 두통, 시력 저하 등 심각한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이므로 방치하면 합병증을 초래, 전문의와 상의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임소현 기자 ssosso6675@g-enews.com 임소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헬스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