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세일페스타 명암②] 외국인도 내국인도 ‘썰렁’ 그들만의 축제되나

쇼핑 큰손 ‘유커’ 사드 문제로 발길 뚝… 황금연휴에 내국인도 해외로

기사입력 : 2017-09-30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올해 2회를 맞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쇼핑·관광축제’라는 슬로건을 전면에 내세웠다. 올해는 지난해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해 나아진 모습을 기대했지만, 비상이 걸렸다. 사드에 북핵 문제까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악재가 겹치면서 중국인 관광객(유커)와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탓이다. 사진=코리아세일페스타 홈페이지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코리아세일페스타’. 정부가 미국 최대 할인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를 본떠 만든 국내 최대 쇼핑관광 축제다. 2015년 내수 진작을 통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코리아블랙프라이데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열렸고, 지난해 명칭을 바꿨다. 올해는 28일부터 10월 31일까지 34일간 진행된다. 하지만 행사 시작부터 흥행 참패(?)가 예상된다. 정부는 수십억 원의 국고를 투입하며 내수 활성화와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계획이지만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과 북한발(發) 지정학적 리스크, 사상 최장 기간의 추석 연휴 등이 악재로 작용하며 행사 취지를 무색케 하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은 두 돌을 맞은 코리아세일페스타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업계 분위기 등을 전한다. 편집자 주

올해 2회를 맞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쇼핑·관광축제’라는 슬로건을 전면에 내세웠다. 지난해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해 좀 더 나아진 모습을 기대했지만 비상이 걸렸다. 사드에 북핵 문제까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악재가 겹치면서 중국인 관광객(유커)과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탓이다.

◇쇼핑 큰손 ‘유커’ 사드 문제로 발길 뚝… 황금연휴에 내국인도 해외로

지난해 ‘코리아세일페스타’는 소비 진작 효과를 봤다. 통계청은 코리아 세일 페스타 기간 중 소매업종 카드승인액이 4.8% 포인트 늘어났다고 했다. 외국인 참여율도 늘었다. 행사기간 중 170만명이 한국을 찾아 2조2000억원을 쓰고 갔다. 참여 면세점 매출이 약 1조1300억원에 달해 전년 대비 36.6% 증가했다.

유커의 방문 덕도 봤다. 코리아 세일 페스타 초반 기간은 중국 최대 명절인 국경절(10월 1∼7일)과 겹쳤다. 지난해 세일 기간에 유커 28만명이 한국을 다녀갔다. 같은 기간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58만명의 절반에 가까운 수치다. 이 기간 면세점 매출의 58%가 외국인이었다는 점에서 유커 방문의 효과는 상당했을 것이다.

하지만 올해는 ‘쇼핑 큰손’으로 불리던 중국인 관광객이 한국을 외면할 것으로 예측된다. 사드 배치 문제로 한중 갈등이 고조되면서 ‘한국 관광 금지령’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거기에 북핵 미사일 도발의 여파로 외국인 관광객도 급감한 상태다. 이와 함께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 외국인 특수도 함께 사라질 것으로 지적된다.

2회째이지만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혜택도 미미하다는 평가도 나온다. 제한된 할인혜택과 전용 교통카드 제공이 전부다. 지난해 외국인 대상 특별 할인 프로그램과 음식·화장품·쇼핑 등 테마별 행사를 마련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내국인 유치에도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내수를 살리겠다며 대체공휴일을 지정, 생긴 10일 연휴가 코리아 세일 페스타 다음날 시작된다. 그런데 이 기간 해외여행을 떠나는 수요가 대거 국내를 빠져나간다. 10월 초 추석 연휴기간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출국자 수가 최대 130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한다. 명절 기준 역대 최고치다.

이를 의식하듯 산업통상자원부는 “외국인 관광객 유치 국가를 다변화하기 위해 동남아·일본·러시아·중동 등 신흥국 중심의 홍보를 대폭 강화했다”며 “홍보자료에도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를 새롭게 추가하는 등 보완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