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바, 한미일 연합과 매각계약 체결… SK하이닉스 의결권 15% 취득하나

10월 24일 임시주총서 주주 승인 받을 예정

기사입력 : 2017-09-28 15: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도시바가 28일 '한·미·일 연합'과 도시바메모리 매각계약을 체결했다. 10월 24일 임시주총에서 주주 승인이 떨어지면 도시바는 내년 3월까지 매각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 사진=로이터/뉴스1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일본 도시바(東芝)가 ‘한·미·일 연합’과 반도체 자회사 ‘도시바 메모리’ 매각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매각가는 약 2조엔(약 20조3000억원)이며 도시바와 일본 광학기기 제조사 호야(HOYA)가 의결권 과반을 확보하게 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도시바가 다음달 24일에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도시바메모리에 대한 주주 승인을 받을 예정이라며 원자력 발전 사업 거액 손실로 근간이 흔들린 도시바가 경영 정상화의 첫발을 딛게 됐다고 보도했다.

한미일 연합은 특수목적 회사를 설립해 도시바메모리를 인수한다.

도시바·HOYA·베인캐피털 등 3사가 특수목적 회사의 주식을 취득해 전체 의결권을 확보하게 된다.

SK하이닉스와 애플 등 미국 IT 대기업과 도시바 주거래 은행은 전환 사채(CB)와 의결권이 없는 우선주, 대출 형태로 특수목적 회사에 자금을 출연할 예정이다.

일본 민관펀드인 산업혁신기구와 일본정책투자은행도 도시바의 욧카이치 공장 협력사인 미 웨스턴디지털(WD)과의 분쟁이 종식되면 도시바메모리 자본 참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니혼게이자이는 도시바가 상장폐지 기준이 되는 2기 연속 채무초과 상태에서 벗어나기 위해 내년 3월 말까지 도시바메모리 매각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각국의 독금법 심사 여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각국의 독금법 심사를 통과 후 도시바가 합의할 경우 도시바메모리 의결권의 15%를 취득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