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추석이슈] 추석 이후 부동산 재테크…최대 혹은 최악

연휴 직후 강세 가능성 높지만 금새 안정될 듯
10월 중하순 발표될 새로운 부동산 규제 감안해야

기사입력 : 2017-10-05 09: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추석 연휴 이후 부동산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다.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추석 이후 부동산 시장은 안정에 무게가 실린다.

추석 이후 서울 아파트값은 단기 강세가 예상된다. 다만 정부의 전방위적 압박과 규제를 감안하면 상승폭은 제한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시장에서는 추석 연휴 이후의 시장 움직임이 내년 상반기까지 집값 안정 여부를 가리는 터닝포인트로서 작용할 것이라 본다. 정부의 추가 대책에 따라 관망세를 보여 왔던 매수 및 매도자들이 시장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어서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최근 3주 연속 상승했다. 지난달 7일 잠실 주공5단지의 50층 재건축 허용 이후 투자심리가 치솟고 있다. 거래 부진은 여전하나 일부 재건축 단지와 일반 아파트의 호가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추석은 이사철을 앞두고 긴 연휴를 보내기 때문에 주택시장 분위기를 바꾸는 변곡점으로 작용한다. 최장 10일에 달하는 이번 추석도 다르지 않다.

상황을 보면 일단 건설사들의 분양 물량이 쏟아진다. 10월은 전통적인 분양 성수기지만 이번에는 규제와 추석 연휴로 인해 8~9월에 예정됐던 물량까지 포함된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12월까지 전국 238개 단지에서 21만9315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이달만 놓고 봐도 수도권 물량이 3만2000여가구에 달한다.

물량의 홍수 속에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과 주거복지 로드맵 등 규제책도 나온다. 단기적으로 추석 연휴 이후 집값이 강하게 오를 경우 정부의 대책이 예상보다 더욱 강해질 수 있다.

일단 가계부채 대책의 경우 부동산 담보 대출은 더욱 억제될 수 있다. 시장은 기획재정부가 주관하는 가계부채종합대책은 부동산 담보 대출을 억제하는 내용이 핵심이 될 것이라 본다.

신용대출을 비롯한 마이너스통장, 카드론, 자동차 할부금융까지 개인 대출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Debt Service Ratio) 도입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가 준비 중인 주거복지 로드맵도 관심사다. 기본적으로는 문재인 정권 내내 펼쳐질 주거복지 정책애 대한 내용이지만, 시장에서는 고가의 전월세를 잡기 위한 대책이 들어 있을 것이라 보고 있다.

현재 국토부가 임대주택 현황 파악을 위해 통합 전산망 구축 방안을 추진중인 점도 눈에 띈다. 전월세 시장 안정화 수단으로 다주택 임대사업자를 통제하는 것이다.

별도로 자체망 구축을 통해 다주택자를 임대사업자로 등록시키고 임대료를 관리하겠다는 계획이다. 물론 자발적인 임대사업자의 등록을 유도하는 방안도 강구하고 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달 28일 세종시에서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임대시장) 통합 전산망을 구축하고, 민간 임대 주택 등록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유병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