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교통상황,오전 9시 정체시작…경부 오후 1시, 영동·서해안 오후 2시 정체절정

기사입력 : 2017-10-07 06: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울톨게이트 경부고속도로 상·하행선에서 차량들이 서행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추석 연휴 8일째이자 토요일인 7일에도 고향을 방문한뒤 서울로 돌아오는 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서울 방향은 오전 9시부터 극심한 정체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상행선 정체는 오전 9시부터 시작돼 경부고속도로는 오후 1시, 영동과 서해안고속도로는 오후 2시, 중부고속도로·서울양양고속도로는 오후 4시에 정체가 가장 극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상행선은 밤 11시 이후 풀릴 것으로 예상했다

하행선은 대체적으로 원활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추석 연휴 7일째인 6일에는 밤 10시가 넘어서야 상행선 정체가 풀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께 정체가 심했던 지역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죽암휴게소∼남청주나들목, 남이분기점∼청주나들목, 입장휴게소∼안성나들목 등 37.9㎞ 구간에서 차량 속도가 시속 40㎞를 넘지 못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서산휴게소∼서산나들목, 당진나들목∼송악나들목, 행담도휴게소∼서평택나들목 등 47㎞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했고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은 일죽나들목∼남이천나들목, 마장분기점∼서이천나들목 등 20.5㎞ 구간에서, 천안논산고속도로 천안 방향은 정안나들목∼남풍세나들목 등 31㎞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다를 반복했다.


김하성 기자 sungh905@g-enews.com 김하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레저∙여행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