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프, 새 브랜드 '코코로플러스' 발표…'AI+IoT' 결합한 'AIoT' 관련 재편과 강화 도모

가전·IT기기에 인간의 '마음' 더해 도구에서 파트너로 바꿀 방침

기사입력 : 2017-10-09 13: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샤프가 AI+IoT를 결합한 'AIoT' 클라우드 관련 서비스를 '코코로+' 브랜드로 통합한다고 발표했다. 자료=샤프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10월 3일부터 6일까지 일본 마쿠하리 메세 전시장에서 개최된 가전 및 IT(정보기술) 기기 종합 전시회 '시테크 재팬 2017'에서 샤프가 새로운 브랜드를 선보였다.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을 결합한 각종 'AIoT' 클라우드 관련 서비스를 '코코로플러스(COCORO+)' 브랜드로 통합한다고 발표했다.

가전이나 IT 기기에 인간의 '마음'을 더해 도구에서 파트너로 바꾸어가는 "인간성이 깃든 서비스 브랜드"를 총칭하고 있으며, AIoT 관련 재편과 강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샤프는, 음성 대화형 에이전트 '홈 도우미'나 클라우드에 연결된 에어컨, 냉장고 등을 통해 집안의 IoT 기기가 스스로 거주하는 사람의 취향과 라이프 스타일을 학습함으로써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래를 그리고 있다.

또한 무선 LAN 탑재로 스마트폰과 연계된 응용 프로그램을 통해 실내외의 공기 상태를 확인하고, 필터의 최적 교환시기의 기준을 알려주는 등 AI에 의해 실내 운전 상황을 학습해 가정에 최적화된 모드로 운전하는 시스템을 선보였다.

예를 들어 간사이 지역보다 관동 쪽이 난방을 사용하는 시기가 느린 등의 경향도 알 수 있게 되었으며, 에어컨을 사용하기 적절한 시기를 알려주는 서비스도 갖췄다. "추울 때는 무리하지 말고 난방하세요" 등의 메시지를 보내 거주 지역에 맞춘 가전 설비 사용법을 건의하기도 한다.

한편, 샤프는 '코코로플러스' 브랜드 통합을 통해 기존 서비스도 개칭시킬 방침이다. 샤프의 멤버십 서비스 '샤프 i CLUB'은 '코코로 멤버스'로, 전자책 서비스 'GALAPAGOS 스토어'는 '코코로 북스'로 개칭된다.
center
샤프는 ‘코코로플러스' 브랜드 통합을 통해 기존 서비스도 개칭시킬 방침이다. 자료=샤프
또한 기존의 조리 가전제품 '코코로 키친'과 AIoT 공조 기기 용 '코코로 에어(AIR)'는 지속 확대 및 활성화시킴과 동시에 향후 이러한 서비스의 총칭을 '코코로플러스'로 완전 통합시킨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