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건설업체 5년간 '체불 임금.장비.자재료' 271억 원 규모

기사입력 : 2017-10-09 12:5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라영철 기자]

지난 5년 동안 국내 건설 업체의 임금 및 자재.장비 대금 체불 규모가 1천11건, 271억 7천400여만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LH공사로부터 제출받은‘LH노임신고센터 연도별‧민원유형별 현황 및 체불금액’자료에 따르면 임금체불은 총 640건 123억 7천400만 원 규모다.

연도별로는 2013년 138건 29억 6천100만 원, 2014년 188건 39억 4천200만 원, 2015년 115건 18억 3천200만 원, 2016년 122건 22억 8천500만 원, 2017년 8월말 현재 77건 13억 5천400만 원으로 조사됐다.

자재‧장비 대금 체불은 339건 132억 3천600만 원으로 2013년 75건 32억 6천300만 원, 2014년 80건 33억 1천200만 원, 2015년 68건 31억 6천100만 원, 2016년 67건 21억 7천900만 원, 2017년 8월말 현재 49건 13억 2천100만 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체불금액이 가장 많은 건설업체는 ㈜웅지건설(8건, 20억 4천800만 원), 원일건설(3건, 7억 3천000만 원) ㈜양촌형제토건(4건, 6억 8천만 원) 순이었다.

한편, LH는 앞서 지난 5월, 건설현장의 체불문제 해결을 위해 공사대금지급 관리시스템을 전국 현장에 전면 도입하는 'LH현장 체불 Zero'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공사대금지급 관리시스템은 발주기관이 온라인을 통해 공사대금을 청구·지급하고 지급여부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조달청에서 운영 중인 은행연계 대금지급시스템이다. 노임신고센터에 접수된 체불 사례는 현재 모두 지급이 완료된 상황이다.

윤 의원은 “임금은 생계와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LH는 철저한 감독과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영철 기자 lycla@g-enews.com 라영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