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추석연휴중 에어부산, 난기류 속에서 운항 강행 진짜 '속내'

기사입력 : 2017-10-10 11: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산업부 길소연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추석연휴중 에어부산이 난기류 속에서 운항을 강행한 것을 놓고 뒷말이 무성하다.

지난 1일 부산발 제주행 에어부산 기내는 공포의 도가니였다. 목적지인 제주도에 도착해야 할 비행기가 난기류 때문에 착륙에 실패하고 두 번이나 출발지인 김해공항으로 회항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항공기에 탑승한 220여 명의 승객은 불안에 떨어야 했다.

에어부산 항공기는 이날 오후 1시 10분 김해공항을 출발해 제주공항에 도착 예정이었으나 착륙 실패로 두 번의 회항을 거듭하다 오후 7시 30분에 세 번째 이륙에 나섰다. 중간에 탑승을 거부한 일부 승객을 내리게 한 항공기는 도착 예정 시간보다 6시간이 훌쩍 지나서야 제주공항에 도착했다.

항공기의 지연·결항 사고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그런데 유독 에어부산의 지연 사고가 곱씹히는 이유는 뭘까.

제주공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2분을 기해 제주공항에 윈드시어(wind shear·난기류) 특보가 내려졌다. 특히 에어부산이 착륙을 시도하기 불과 얼마 전에는(오후 1시 54분) 강풍 특보까지 발효됐다.

항공사 측에서 이 같은 기상 상황을 미리 알았더라면 운항을 강행했을까. 물론 항공사는 승객과의 약속을 내세웠다.

에어부산은 “제주에 꼭 가야 하는 승객이 있는 상황에서 임의로 결항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추석 연휴 이른바 '황금연휴'라 불리는 성수기 시즌을 앞두고 항공사마다 정기운항 외 국내외 인기 주요 노선은 임시편을 추가 투입하는 등 증편에 나서 고객 잡기에 열을 올렸다.

이렇다 보니 항공사는 늘린 비행 편수만큼 운항 횟수를 채워야 했고, 한정된 항공기로 무리하게 스케줄을 늘려 운항할 수밖에 없었다. 기상 악화에도 불구하고 운항을 강행한 진짜 속내가 고객과의 약속이 아닌 추석연휴 ‘대목 잡기'라고 하면 지나치다고 할까?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