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훈기자의 리얼시승기]티볼리 아머, 소형 SUV 넘버 1은 '나야 나!'

기사입력 : 2017-10-13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훈 기자]
소형 SUV의 절대강자였던 쌍용차 ‘티볼리’가 새롭게 옷을 갈아입고 ‘티볼리 아머’로 무장했다. 이는 너도 나도 국내 소형 SUV 시장에 뛰어들면서 국내 소형 SUV 판매 1위 자리 다툼이 더욱 치열해졌기 때문이다.

쌍용차가 이 같은 상황에 맞게 발빠르게 ‘티볼리 아머’로 국내 소형 SUV ‘넘버 1’ 자리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리얼시승기]에서 ‘티볼리 아머’를 시승해 봤다.

사실 달라진 건 그렇게 많지 않다.

외모만 살짝 달라졌다. 가장 두드러진 것은 다양한 데칼코마니를 할 수 있다는 것.

다른 각도로 살펴보면 내 마음에 드는 색깔과 모양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은 또 다른 장점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center
사진 = 쌍용자동차 티볼리 아머 앞모습

▲여심을 사로잡은 디자인

티볼리의 판매를 이끈 것은 女心이었다. 여성 드라이버들이 실제로 티볼리를 선택하는 이유는 ‘예쁜 디자인’이었다. 남성과 여성의 시각차를 티볼리를 보면서 정말로 느끼게 된다.

실제로 티볼리를 선택한 이유를 알고 싶어 여성 드라이버에게 직접 물어봤다. 임소현 기자에게 전화해서 물었다.

티볼리를 선택한 이유는? 곧바로 이어진 임소현 기자의 대답은 “예뻐서”였다. 초기 판매될 때부터 지금껏 타고 있다는 티볼리에 대한 만족감은 ‘대만족’이란다.

하지만 소음은 시간이 지나서인지 모르겠지만 “시끄러운 면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티볼리의 불만사항 가운데 소음이 가장 많았다.

그렇다면 티볼리 아머는 소음은 확실히 잘 잡았다.
center
사진 = 쌍용자동차 티볼리 아머 내부

▲확실히 잡은 소음

운전하면서 느끼는 생각이 “매우 조용한데?”였다. 실제로 디젤 엔진에서 들려오는 소리는 운전석에서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였다.

풍절음과 노면 소음 등도 거의 없을 정도로 조용했다. 아무래도 티볼리에 대한 소음 문제를 쌍용차가 알고서 고친 흔적들을 티볼리 아머에서는 확인할 수 있었다.

그 외의 승차감과 주행감은 기존 티볼리와 큰 차이는 없었다. 다만 출발할 때 조금 약하다는 느낌은 지울 수 없었다.
center
사진 = 상용자동차 티볼리 아머 뒷모습

▲편안한 승차감과 역동적인 주행감

속도가 40㎞ 이상 올라가면서부터는 부드럽게 주행을 이어갔다. 가속페달을 힘껏 밟으면 조금 시간이 있지만 차가 쭈욱 치고 나간다. 생각보다는 힘도 좋았다.

재원을 살펴보면 1600cc에 115마력 최대 토크는 30.6㎏·m이다. 복합연비는 리터당 13.9㎞다. 조금 아쉬운 연비지만 그래도 디젤 차량으로 주로 고속 구간을 달리면 훨씬 높은 연비를 체감할 수 있다.

가격은 1651만원부터 시작해 2600만원까지다.

티볼리 아머가 디자인과 성능으로 돌풍을 일으킨 티볼리를 뛰어넘고 경쟁 차량의 막강한 도전을 이겨낼 수 있을지 관심사다.

‘강추’하고 싶은 차임에는 분명하다.


김대훈 기자 bigfire28@g-enews.com 김대훈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