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AI, IQ AI 중에 최고... 47.28로 6세 아이에도 못미쳐

中 연구팀 분석... 2년 전 동일 실험 IQ 26.5 기록한 구글 AI가 IQ 47.28로 진화

기사입력 : 2017-10-11 08:4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AI 프로그램의 IQ 테스트 결과 1위 구글 어시스턴트조차 6세 아동 수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놀라울 정도로 단기간에 진화하고 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자료=Siri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애플의 음성 비서 '시리(Siri)'는 2011년 아이폰(iPhone) 4s에서 처음 선보인 이후 아이폰의 업그레이드와 함께 진화해 왔다. 최근에는 산타클로스의 위치와 탄생의 비밀도 가르쳐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실제로 AI 음성 길잡이라고 하는 시리는 도대체 얼마나 현명할까? 최근 중국 연구팀이 지능을 측정하는 기준의 하나인 IQ 테스트를 통해 애플의 시리를 비롯한 여러 AI 음성 비스의 지능을 측정한 결과를 인용해 아이폰-매니아(iphone-mania)가 10일(현지 시간) 전했다.

연구 대상은 구글 어시스턴트(Assistant), MS 빙(Bing), 바이두(Baidu), 아마존 시리(Siri) 등 총 10종의 AI다. '취득, 습득, 창조, 피드백(acquire, master, create, feedback knowledge)'에 근거한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가장 IQ가 높았던 AI는 47.28을 획득한 구글의 어시스턴트가 차지했다. 이어 바이두는 32.92, 빙은 31.98로 순위를 이었고, 애플의 시리가 23.94라는 IQ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공개된 논문 "AI 지능 지수와 지능 수준(Intelligence Quotient and Intelligence Grade of Artificial Intelligence)"에서는 인간의 IQ는 6세에서 평균 55.5를, 12세에 84.5를, 18세에서 97.0 정도 수준을 나타낸다. 따라서 단순 비교할 경우 가장 순위가 높았던 구글의 AI조차 6세 이하의 지능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온라인 도전을 구글은 허용하지 않는다"는 슬로건으로 세계 최고의 바둑 기사를 꺾고 바둑계의 최강자로 등장한 알파고(AlphaGo) 또한 초등학교 3학년 정도의 IQ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하지만 알파고 또한 무수히 많은 경우의 수를 입력해 이 같은 수준을 기록한 것일 뿐이라는 게 전문가의 평가다.

물론 인간 지능의 한 측면을 헤아리는 IQ 테스트를 통해 음성 비서의 '지능'을 쉽게 결론 내릴 수는 없으며, 알파고와 시리를 동일한 AI 시스템으로 논하는 것도 무리가 있다. 사실 시리와 같은 시스템을 AI라고 부를 수 있는지에 대해서까지 논란의 여지가 있다.

대만을 거점으로 하는 AI 스타트업 애피어(Appier) 연구원은 "AI는 엄청난 학습 능력을 가지고 있지만 아직 6세 어린이의 지능에도 못 미친다"고 말했다. 일단 이번 테스트는 AI의 위협을 제기하는 과학자 스티븐 호킹과 테슬라(Tesla)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에게 안도의 한숨을 쉬게 하는 결과로 작용할 지도 모른다.

무엇보다 이번 측정에 대한 또 다른 의미는 2년 전 동일한 실험에서 IQ 26.5를 기록했던 구글 AI가 이번에 IQ 47.28로 진화했다는 것을 생각하면, 이러한 AI 프로그램이 놀라울 정도로 단기간에 진화하고 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