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정감사] 조선업계, 수주 낭보 이면에 대규모 인원 감축

기사입력 : 2017-10-11 13:32 (최종수정 2017-10-11 14: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내 조선업체가 잇달아 수주 낭보를 울리며 조선 경기 부활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이면에는 해양산업 노동자들에 대한 감원 칼바람이 혹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현대중공업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국내 조선업계가 잇단 수주 낭보를 전하며 조선 경기 부활의 조짐을 보이는 이면에 대규모 인력을 감축한 것으로 드러났다.

불황인 업계 입장에서는 불가피한 선택이었지만 감원 칼바람으로 인해 핵심인력이 유출되고, 조선업에 의지하는 지역 경제마저 휘청이는 등 후폭풍이 우려되고 있다.

10일 해양플랜트협회가 김종훈 의원실에 제출한 조선해양산업 인력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 조선해양산업 종사자는 올해 상반기에만 3만5000여 명이 줄었다.

이는 지난해 말 기준 조선해양산업 종사자 총 16만6000명 가운데 21.3%에 해당하는 인원이다. 지난해 한 해 동안 3만7000명이 줄어든 것을 감안하면 올해 들어 인력 구조조정 속도가 더 빨라진 것이다.

부문별로는 조선 부문은 9만8700명에서 8만6400명으로 1만2300명(12.5%)이 감소했다.

해양 부문은 4만9700명에서 2만9200명로 2만500명(41%) 줄어 해양업계의 인력 구조조정이 훨씬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별로는 현대중공업이 5만2300명에서 3만6000명으로 1만6300명(31%) 감소했다.

대우조선해양은 3만5000명에서 3만200명으로 4800명(14%), 삼성중공업은 4만2400명에서 3만5800명으로 6600명(15.6%)이 각각 줄었다.

김 의원은 "하반기에도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된다면 조선해양산업의 종사자가 얼마나 남아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회사도 기업적 책임과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하고 문재인 정부도 조선해양·해운 분야 활성화를 통해 북방경제시대를 열겠다고 한 만큼 노동자와 기술자의 일자리를 지키는 것부터 선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