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헬기사격 피해자‧ 목격자 직접 현장 증언 청취”… 조사 결과 관심

국방부 특별조사위, 광주시의사회‧전대 병원 등에 자료‧진술 요청도

기사입력 : 2017-10-11 15:00 (최종수정 2017-10-11 15: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허광욱 기자]
‘5·18 민주화운동 헬기사격 및 전투기출격대기 관련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위원장 이건리, 이하 ‘위원회’)가 진상규명을 위한 헬기사격 피해 실태조사와 헬기사격 목격· 피해 및 제보자로부터 5·18 민주화운동의 현장에서 증언을 청취할 예정이어서 향후 조사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1일 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달 20일부터 헬기사격과 관련, 전 국민(민간인, 군인, 피해자, 제보자 등)들의 적극적 동참을 호소하기 위한 언론매체를 활용한 헬기사격 의혹 규명 전 국민적 제보 접수활동계획을 시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수 건의 제보가 접수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위원회는 11일 광주시 의사회와 전남대학 병원, 조선대학 병원, 기독병원, 적십자 병원, 국군 의무사령부 등 의료단체에 지난 1980년 5월 18일부터 5월 27일까지 헬기사격으로 인한 총상환자(사망자 포함)의 환부 또는 사망의 직접적 원인과 당시 진료기록부(검시조서)를 토대로 총탄 탄도의 각도와 방향 그리고 입· 출사구의 크기 등에 대한 자료와 진술 등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좀 더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헬기사격의 진상을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위원회는 판단하고 있다.

또한, 위원회는 위원장을 포함한 헬기사격 조사팀이 10월 10~ 13일까지 광주에 머물면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사격으로 인해 피해를 입었거나, 헬기사격을 목격했다고 하는 제보자들을 직접 만나서 당시 상황에 대한 상세한 증언을 청취함으로써 헬기사격 의혹을 푸는데 진력하기로 했다.

위원회와 국방부는 기 시행중인 범국민적 공개 제보 접수와 아울러 광주광역시 소재 의료단체의 헬기사격에 의한 피해사례 협조, 광주시 5·18기록관에서 수장하고 있는 실탄의 탄두들에 대한 전문기관 감정, 헬기사격으로 인한 피해자 및 헬기사격 목격자의 적극적 제보로 얻어진 결과를 종합적이고 면밀히 분석해 위원회의 조사결과에 대한 신뢰성과 투명성을 한층 더 제고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위원회측은 “현장에서 제보를 주고자 희망하는 분이 있다면 위원회는 그 제보자를 적극 찾아 면담을 추진할 예정이다”며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 전화번호 010-5150–8001 또는 010-5071-1696로 연락줄 것”을 당부했다.


허광욱 기자 hkw8913@g-enews.com 허광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