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면세점 잡을까 말까”… 면세업계 눈치 게임

기사입력 : 2017-10-12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오는 12월 말 특허가 만료되는 롯데면세점 코엑스점 입찰에 면세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중국의 사드 보복(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으로 위기에 처한 면세점에 새 개선안이 적용된 첫 면세점이기 때문이다. 사진=롯데면세점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오는 12월 말 특허가 만료되는 롯데면세점 코엑스점 입찰에 면세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중국의 사드 보복(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으로 위기에 처한 면세점에 새 개선안이 적용된 첫 면세점이기 때문이다.

기획재정부와 관세청은 지난달 27일 면세점 제도 1차 개선안을 발표하면서 올 12월 31일 특허가 만료되는 롯데면세점 코엑스점 특허 공고를 11월 20일까지 낸다고 밝혔다. 최종 사업자 선정은 연말께가 될 전망이다. 중국의 사드 보복이 장기화하고 있어 예전과 같은 ‘면세점 대전’은 있지 않으리라고 관측되면서도 ‘강남의 노른자 땅’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新제도 첫 적용… 롯데면세점 코엑스점 사업자 선정에 관심 집중

정부가 면세점 제도 개선을 위한 전면 재검토를 목적으로 별도의 위원회 또는 태스크포스(TF)를 꾸리겠다고 밝혀 제도 개선안 발표는 당초 예상보다 미뤄졌다. 다만 12월에 특허가 만료되는 롯데면세점 코엑스점과 관련해서는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해 이달 말까지 만들 특허심사 제도 개선 방안을 적용하기로 했다.

정부는 1차 개선안에서 특허심사위원회를 현행 관세청 중심에서 100% 민간주도형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특허심사위원회는 현재 15인 이내로 구성됐고 민간위원이 과반수다. 앞으로는 전원 민간위원으로 구성된다. 회의에 참석하는 위원은 ‘25명 이내’로 늘어나고 회의에 참석하는 위원은 100명 내외인 위원단 중에서 매 회의마다 무작위로 뽑는다.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특허 제도 개선 요구가 업계 안팎에서 끊이지 않았던 만큼 크게 바뀔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

◇사드 위기 면세업계… 신규 사업 투자 ‘눈치게임’ 시작

롯데면세점은 지난 2010년 7월 AK면세점으로부터 사업권을 인수했다. 코엑스점의 면적은 4723㎡이며, 300여 브랜드가 입점해 있다. 연평균 매출은 2000억원 수준이지만, 지난해엔 3900억 원을 넘어섰다.

롯데면세점은 코엑스 면세점 영업권에 재도전할 것으로 점쳐진다. 앞서 롯데면세점은 2015년 잠실 면세점 운영권을 빼앗긴 적이 있는 만큼 기존 코엑스 면세점을 유지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지난해 말 시내면세점 경쟁 때 강남 입성에 실패한 HDC 신라가 도전장을 내밀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사드 배치 이후로 위기를 맞은 면세업계가 새로운 사업에 발 벗고 투자해 나갈지는 미지수다. 지난해 12월 서울 시내 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한 신세계디에프와 현대백화점면세점, 탑시티면세점은 개장 준비조차 못하고 있다. 관세청은 해당 사업자들의 면세점 개장을 1년 연기까지 허락했다. 신세계와 탑시티는 내년 12월 26일, 현대백화점은 2019년 1월 26일 점포를 열 계획이다.

여기에 코앞으로 다가온 롯데면세점 코엑스점 심사에 새로운 특허심사위원회 운영 방안을 제대로 적용할 수 있겠느냐는 우려도 나온다.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예전에는 면세점 사업이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릴 만큼 시내 면세점 특허를 두고 치열하게 경쟁했지만 지금은 한 치 앞도 보지 못하는 상황이다. 사드 문제가 풀리면 다행이지만 현재로서는 함부로 발을 내딛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