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지 보름만에 발견된 여관방 60대 女, 옆방투숙객 "3일전부터 악취가"

기사입력 : 2017-10-12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1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전 9시 50분쯤 부산 남구의 한 여관 객실에서 업주와 옆방 투숙개은 A(63·여) 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한 뒤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

여관방에 혼자 살던 60대 여성이 숨진 지 보름 만에 발견된 사실이 알려지며 충격을 주고 있다.

11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전 9시 50분쯤 부산 남구의 한 여관 객실에서 업주와 옆방 투숙개은 A(63·여) 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한 뒤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

옆 방 투숙객은 경찰에 "3일 전부터 악취가 났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검안 결과 A씨가 추석 연휴 직전인 지난달 29일쯤 사망한 것으로 추정, 보다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에 있다.

경찰은 A씨가 평소 결핵을 앓았다는 유족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