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사상최고치 경신행진, 끝이 아닌 시작…밸류에이션 매력 여전

기사입력 : 2017-10-13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코스피지수 대비 12개월 Fwd PER현황, 대신증권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코스피가 사상최고치를 잇따라 경신하며 추가상승의 기대도 커지고 있다.

사상최고치의 주역인 외인이 순매수세를 강화하는데다. 실적개선에 대한 기대도 높아 코스피 레벨업에 힘이 실리고 있다.

무엇보다 외인이 적극적으로 사자에 나서며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는 것이 긍정적이다.

실제 사상최고치 시점 전후로 외인은 폭풍매수에 나서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지난 10일, 11일 이틀동안 외인의 순매수규모는 1조5215억원에 달한다. 전일도 2444억원의 순매수에 나서며 사자추세가 뚜렷하다.

지수상승에도 불구하고 밸류에이션 매력은 여전히 높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현재 코스피의 12개월 Fwd PER은 9.35배에 불과하다(7월 24일 9.76배).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주도주는 역시 IT다”며 “제조업 수출국인 한국에 우호적인 매크로 환경과 4차 산업혁명이라는 글로벌 트렌드와 맞물리며 연말까지 실적이 레벨업되고, 코스피 실적개선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외인이 적극 순매수하는 대형IT주가 유리하다는 조언이다.

이창환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호실적이 예상되는 반도체 업종을 중심으로 외국인이 KOSPI에 대해 순매수하기 시작했다”며 “이는 대형주의 상대강세를 지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연구원은 또 “사실상 국내 증시에 투자하는 외국인 자금은 주로 대형주에 대한 투자한다”며 “결론적으로, 중소형주에 대한 대형주의 상대강세가 추가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증시의 밸류에이션이 비싸지 않아 연내 코스피 2600돌파도 어렵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밸류에이션상 단기적으로 코스피 2500p(12개월 Fwd PER 9.5배), 연말까지 2600p 돌파시도는 무리가 없다는 판단이다”며 “북한발 리스크와 미국의 통상압력 부담에 단기 매물소화과정이 나타난다면, 코스피 비중확대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