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정감사] 서산시, 미세먼지 실시간 감시체계 구축

기사입력 : 2017-10-12 18: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산시의 미세먼지 및 유해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실시간 감시체계가 구축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성일종 국회의원은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오염집중측정소를 구 서산기상대 부지에 설치하기로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 10일 대기오염측정망 심사·평가 위원회를 열어 산단·발전소가 밀집한 충청 지역의 미세먼지 등 오염원인 규명 강화를 위한 집중측정소 설치를 확정했고 올해 안에 설계·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충남 서해안 지역은 석유화학단지, 석탄화력발전소, 철강산업단지가 집적돼 있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급증해 전국적으로 대기질의 가장 나쁜 지역으로 손꼽히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과 미국 나사(NASA)의 대기질 공동연구프로젝트 결과에서도 충남 지역의 대기환경오염이 매우 심각한 것으로 발표했다.

이에 성일종 의원은 작년 7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충청지역 미세먼지의 심각성에 대해 지적하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계수조정소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서산지역에 대기오염집중측정소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한 바 있다.

성일종 의원은 서산 지역에 있던 서산기상대가 홍성군으로 이전하면서 건물과 부지가 유휴지로 남게돼 이를 활용하는 방안을 건의했고, 그 결과 올해 2017년도 추경예산안에 대기오염집충측정소 예산을 담게 됐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