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세계 도시경쟁력 6위… 1위 런던·2위 뉴욕·3위 도쿄

아시아·유럽 도시 경쟁력 확대… 중국은 ‘환경’ 저평가에 10위권 밖

기사입력 : 2017-10-12 18: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일본 모리기념재단 도시전략연구소가 전 세계 44개를 도시를 조사한 결과 서울은 ‘세계 도시 종합경쟁력 순위’ 6위에 올랐다 / 자료=모리기념재단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서울의 세계 도시 종합경쟁력이 지난해와 같은 6위에 올랐다.

12일 일본 모리기념재단 도시전략연구소가 발표한 ‘세계 도시 종합경쟁력 순위’(Global Power City Index 2017, GPCI)에 따르면 1위는 6년 연속으로 런던이 차지했고 뉴욕과 도쿄가 뒤를 바짝 쫓고 있다.

런던은 ‘문화·교류’ 등 전반적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1위 자리를 지켰지만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향후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모리재단은 “인구 증가와 대규모 도시 개발이 진행되는 만큼 런던의 종합경쟁력은 당분간 굳건히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파리를 제치고 처음으로 3위에 이름을 올린 도쿄는 ‘교통·접속’ ‘문화·교류’에서 고평가를 받으며 2위 뉴욕과 격차를 줄였다.

뉴욕은 ‘경제’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지만 ‘문화·교류’ ‘주거’ 지수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도시 종합경쟁력 순위는 모리재단이 2008년부터 매년 조사·발표하는 연차 보고서로 ▲경제 ▲연구·개발 ▲문화·교류 ▲주거 ▲환경 ▲교통·접속 등 6가지 항목에 70개 지표를 적용해 도시 종합경쟁력을 평가한다.

서울은 ‘연구·개발’ 분야에서 고평가를 받으며 조사 대상 44개 도시 가운데 6위를 차지했다. 특히 국제회의 개최 등을 늘리며 ‘문화·교류’도 개선됐다는 평가다.

이번 조사에서는 특히 아시아와 유럽 도시의 경쟁력 향상이 눈에 띄었다. 10위권 중 2위(유럽)와 10위(호주)를 제외하면 유럽이 4개·아시아 도시 4개가 이름을 올렸다.

한편 베이징과 상하이는 ‘경제’ 분야에서 평가를 받았지만 ‘환경’ 순위가 각각 43위·41로 최하위에 가까워 각각 13위·15위에 머물렀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해외화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