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문근영 투병 끝 복귀, "멋진 영화제에 개막작 초청받을 수 있어 영광”

기사입력 : 2017-10-13 09: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배우 문근영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행사에 참석하고 있다./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서창완 기자]
문근영이 주연한 개막작 '유리정원'이 상영되는 가운데 부산은 열흘간 '영화의 바다'에 본격적으로 빠져들었다.

배우 문근영은 12일 투병 생활을 마치고 공식선상에서 건강한 모습을 보이며 영화 ‘유리구슬’로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복귀했다.

문근영은 “‘유리정원’에서 재연 역을 맡았다”며 “이렇게 멋진 영화제에 개막작으로 초청받을 수 있어서 영광이다”고 말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부터 21일까지 열흘 동안 열린다. 부산국제영화제 티켓은 오픈과 함께 영화 티켓이 빠르게 매진되며 높은 인기를 다시 체감하게 했다.

이에 앞서 지난 2월 문근영은 급성구획증후군 진단을 받고, 4차례 수술을 받았다.


서창완 기자 seotive@g-enews.com 서창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