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정감사] 백운규 산업부 장관 "한미 FTA 개정협상 이익 균형 원칙 아래 진행"

기사입력 : 2017-10-13 10:4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12일 국정감사에 참석한 백운규 산업부 장관.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정부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을 이익 균형 원칙 아래 진행하겠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백 장관은 “양측은 한미 FTA의 상호호혜성을 강화하고자 개정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같이했다”며 “앞으로 정부는 공청회와 국회 보고 등 제반 절차를 투명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미 양측은 지난 4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제2차 한미FTA 공동위원회를 통해 한미 FTA 개정에 합의했다. 이에 한국은 통상절차법, 미국은 무역촉진권한법(TPA)에 따라 관련 절차를 밟는다.

백 장관은 “개정 협상에 들어갈 경우 이익 균형의 원칙 아래 협상을 진행하며 국익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미국 업계와 의회 인사 등 한미 FTA를 지지하는 우호세력 확보를 위한 아웃리치 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미국의 무역적자와 철강수입 안보영향 보고서에 대해서도 의견서를 제출, 공청회에 참석하며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