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일, 엄앵란과 졸혼 39년차… 신 풍속도 졸혼은 대체 무엇?

기사입력 : 2017-10-13 15: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신성일이 아내 엄앵란과 39년 째 졸혼 생활을 이어가는 중이다. /출처=TV조선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신성일이 아내 엄앵란과 39년 째 졸혼 생활을 이어가는 중이다. 신 풍속도 졸혼은 대체 무엇일까?

신성일은 과거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부인 엄앵란과 1978년부터 졸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졸혼은 ‘결혼을 졸업한다’는 뜻으로 약 10년 전 일본에서 시작됐다. 졸혼은 ‘결혼’이라는 관계를 끝내는 것이 아니라, ‘결혼생활’을 끝내는 것이다. 둘을 이어주고 있는 법적 구속력은 그대로 두되, 각자 다른 곳에 거주하면서 자신만의 삶을 즐기는 것. 혼인의 법적관계는 그대로 유지되지만 각자의 생활은 따로 하게 되는, ‘결혼인 듯 결혼 아닌 결혼 같은’ 생활이 되는 셈이다.

신성일 뿐만 아니라 백일섭도 졸혼 대열에 합류한 연예인이다. 이혼에 대한 부담은 없애고 결혼 생활로부터 자유로워진다는 점에서 이제 졸혼은 하나의 문화로 변하고 있다.

한편 졸혼이 급속도로 사회에 퍼지면서 오히려 이혼율은 감소하는 추세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이혼 건수는 10만 9200 건으로 전년도보다 5.5% 감소했다. 조이혼율(인구 1000명당 이혼 건수)은 2.1건으로 1997년 2.0건을 기록한 이후 최저 수치다.

전문가들은 개인의 욕구, 취향 등 개인적인 부분을 중시하는 쪽으로 흘러가는 사회 풍토가 졸혼이 유행하는 이유라고 분석했다.

현재 졸혼은 사회적 풍속일 뿐 법적으로 인정되는 부분은 아니다. 점점 늘어나는 졸혼이 사회 풍속을 넘어 법적으로 인정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