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도지한x임수향, 점박이 민대식 출현에 핑크빛 기류 솔솔(100회 예고)

박해미, 고인범 집서 쫓겨나

기사입력 : 2017-10-13 17: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3일 밤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100회에서는 무궁화(임수향)와 차태진(도지한)이 살인 용의자 점박이(민대식) 수사로 다시 친해지는 장면이 그려진다. 사진=KBS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점박이 민대식의 출현으로 임수향과 도지한이 다시 핑크빛 기류가 흐른다.

13일 저녁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연출 고영탁, 극본 염일호·이해정) 100회에서는 결별 수ㅜㄴ을 밟으며 서먹해진 무궁화(임수향 분)와 차태진(도지한 분)이 점박이(민대식 분)의 출현으로 다시 조금씩 가까워지는 반전이 그려진다.

이날 차태진은 진도현(이창욱 분)이 자꾸 파출소에 찾아오자 긴장한다. 이교석(손광업 분) 소장은 차태진에게 "무궁화 찾아온 친구가 누구여?"라고 진도현에 대해서 확인까지 한다.

도현 때문에 장은주(박규리 분) 경장은 무궁화를 양다리 걸친 사람으로 의심한다. "무순경 양다리였어?"라는 장경장에게 무궁화는 "말씀 너무 함부로 하는 것 아니에요?"라고 따진다.

한편, 허성희(박해미 분)는 진도현의 덫에 걸려든다. 도현이 서재희(김재승 분) 변호사를 통해 마침내 진대갑은 허성희에게 관계를 끝내자고 밝힌다. 진대갑은 허성희에게 "당신 말대로 해"라며 "내 집에서 나가"라고 소리친다.

차희진(이자영 분)은 친엄마 허성희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 같다고 걱정한다. 희진은 "엄마 얼굴이 흙빛이 돼서 정신없이 뛰어나갔어"라고 남편 강백호(김현균 분)에게 말한다.

한편, 무궁화는 살인사건 용의자 점박이를 자기 손으로 잡겠다고 다짐한다. 무궁화는 차태진에게 "점박이 그놈 내 손으로 반드시 잡을 겁니다. 그러니까 저도 수사하게 허락해 주십시요"라고 요청한다.

현재 무궁화는 점박이가 음주운전으로 남편 봉윤재(안우연 분)를 숨지게 한 용의자로 알고 있다.

이날 태진은 혼자 점박이를 쫓던 무궁화를 다시 한 번 보호하게 된다.

마침내 태진은 진도현에게 점박이에 대해 정보를 흘린다. 태진은 "얼마 전 우리 관내에서 살인사건이 터졌어. 그런데 그 살해 용의자인 점박이가 당신 아버지 밑에 숨어들었더라고"라고 도현에게 말한 것.

도현은 부친 진대갑에게 점박이에 대해 따지고 든다. 대갑은 도현에게 "신경쓸 거 없어"라고 선을 긋는다. 하지만 도현은 "그 자식 지금 어디 있느냐구요"라며 진대갑에게 소리친다.

점박이의 등장으로 결별 수순을 밟으며 사이가 냉랭해진 무궁화와 차태진이 다시 이어지는 것으로 보여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KBS1TV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는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2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