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 환영…창업 부활 기대"

대한상의, "창업 활성화 기대"…중기중앙회, "신속한 실행 당부"

기사입력 : 2017-11-02 23: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경제계가 2일 정부가 발표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 관련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

이경상 대한상의 경제조사본부장은 논평을 내고 "오늘 발표된 인재양성, 금융지원, 세제지원, 규제개선을 마중물로 해서 한국 경제에 "창업"과 "창업도약(scale-up)" 분위기가 다시금 살아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혁신은 성장의 원동력이자, 건강한 창업 생태계는 지속 성장을 가능케 하는 원동력일 것"이라며 "경제계도 호응하여, 선배 기업들이 공정거래, 상생협력에 솔선하고, M&A 활성화에 동참하여 창업기업과 스타기업 창출에 힘쓰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중소기업계 역시 정부 정책에 환영의 입장을 밝히며 신속한 실행을 당부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가 다양한 업계의견 수렴을 통해 중기부, 기재부, 금융위 합동으로 마련한 정부의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에 대해 지원정책의 효율성 확보차원에서 긍정적이며, 새 정부의 혁신성장을 뒷받침할 종합대책으로 평가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중기중앙회는 이어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새로운 혁신기술을 개발하고 적용하는 혁신창업기업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시점에 '벤처투자자금의 획기적 증대', '벤처투자와 정책금융과의 연계성 강화', '회수시장(M&A, IPO) 활성화' 등 자본시장 역할을 보다 강화하고 '재도전·재창업 지원 안정망 구축' 등 재기지원 정책을 포함하는 등 그동안 중소·벤처업계가 제기한 현장목소리가 대부분 반영된 종합대책을 발표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로 판단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벤처기업 확인제도의 문제점인 대출·보증위주의 제도벤처의 한계를 이번 기회에 해소되길 바라며, 혁신가의 리스크를 사회적으로 분산시킴으로서 창업이 장려되는 사회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중기중앙회는 '민간주도 벤처기업 확인제도 개편'과 관련해 "민간위원회의 전문성·객관성 확보 방안, 기술금융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양성방안, 해외핵심인재유치, 수요창출형 생태계 구축, 기업가정신 함양 등에 대한 추가적인 대책 마련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향후 중소기업계는 정부가 발표한 내용에 대해 중소기업혁신성장위원회와 중소기업 4차 산업혁명위원회등을 통해 발표된 방안이 지원정책의 실효성을 높여갈 수 있도록 모니터링하고 대정부 건의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