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 광군제 시작…지난해보다 30% 성장한 25조원 매출 예상

기사입력 : 2017-11-11 08: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가 11일 시작했다.

중국판 블랙 프라이데이인 광군제(독신자의 날)를 맞아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11일 0시 본격적인 세일에 들어갔다.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는 지난 2009년 알리바바 그룹 오픈마켓 ‘타오바오’를 통해 싱글족을 위한 할인행사가 지금의 중국 최대 쇼핑 행사로 발전했다.

매년 한국은 11월 11일을 일명 빼빼로 데이로 부르지만 중국은 광군제 즉, 가지나 잎이 없는 막대기란 뜻으로 독신자나 애인 없는 사람을 챙기고 소개팅이나 파티를 하며 선물을 주고받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행사가 처음 시작된 2009년 매출은 5000만위엔(약84억원)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20조원 이상을 벌어들여 2400배를 뛰어넘는 기록을 남겼다. 특히 올해 목표 매출은 지난해보다 약 30% 증가한 26조원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광군제 개시 1분 50초만에 1조원의 매출을 올려 눈길을 끌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에 비해 참여 브랜드가 대폭 늘어나 약 14만개 브랜드에서 약 1500만개의 상품을 선보인다.


방기열 기자 redpatrick@g-enews.com 방기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