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정기선 전무, 2년 만에 부사장 승진… 현대글로벌서비스 이끈다

현대글로벌서비스 안광헌 대표와 공동대표이사 체제로

기사입력 : 2017-11-14 12: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정기선 현대글로벌서비스 신임 대표.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현대중공업 정기선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전무 승진 후 2년 만의 승진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4일 사장단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시키고 현대글로벌서비스의 대표이사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글로벌서비스는 현 안광현 대표와 정기선 대표의 공동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다.

정기선 신임 부사장은 선박영업부문장 및 기획실 부실장 역할을 수행하면서 현대글로벌서비스를 미래 핵심사업으로 육성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정 부사장은 지난 2009년 현대중공업에 대리로 입사했지만 곧장 미국 유학길에 올랐고, 2013년 부장으로 복귀했다.

이어 지난 2015년 말 전무로 승진해 그동안 조선해양영업총괄부문장을 맡아 왔다. 당시 조선업황 악화로 수주잔고 부족에 시달리는 시기에 해당 부서를 맡아 경영능력을 시험받는 자리에 오른 것이다. 그러나 정 부사장은 지난해 중동을 중심으로 대규모 일감을 따내는 등 성과를 거뒀다.

또한, 지난해 6월에는 정주영 회장과 선박을 발주하며 인연을 맺어온 조지 리바노스 선엔터프라이즈 회장을 직접 맞이하며 경영일선에서도 보폭을 넓히는가 하면, 한국을 방문한 사우디아라비아의 칼리드 알 팔리 에너지산업광물부 장관과 회담하는 등 전방위 경영활동을 펼쳐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