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의 힘'… 10월 ICT 수출 180억달러 '역대 2위'

기사입력 : 2017-11-15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0월 ICT 수출액이 180억1000만달러를 달성했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10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반도체의 호조에 힘입어 180억1000만달러를 달성했다. 이는 ICT 수출액 집계 이래 역대 2위 실적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5일 발표한 ‘10월 ICT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ICT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20.6% 증가한 180억1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ICT 수출액 집계 이래 역대 2위 실적이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 수출액은 96억4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72.4% 증가했다. 모바일과 서버 등 수요 증가와 단가 상승에 힘입어 반도체 수출은 2개월 연속 90억달러대 수출을 달성했다.

디스플레이는 수출액이 27억2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7% 올랐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액정표시장치(LCD) 부분품 호조세가 지속됐기 때문이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차세대저장장치(SSD)의 수출 증가로 지난달 수출이 8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2.8% 오른 수치다.

반면 휴대폰 수출은 18억9000만달러를 달성, 전년 동월 대비 27.8% 감소했다. 부분품의 현지조달 확대가 주요 이유다.

지역별로는 중국과 베트남 등 주요국에서 수출 호조가 이어졌다. 중국은 수출액이 101억5000만달러로 3개월 연속 최고 수출액을 달성했다.

베트남도 부분품 수출 호조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58.1% 오른 24억1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와 달리 미국(16억7000만달러)과 유럽연합(7억6000만달러)은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0.3%, 7.4% 감소했다.

한편 지난달 ICT 수입액은 91억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입액은 각각 39억8000만달러, 4억7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31.9%, 8.7% 늘었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 역시 수입액이 9억9000만달러(22.9%↑)를 기록해 수입이 늘어난 반면, 휴대폰은 수입액이 12억2000만달러(-18.7%)로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일본이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입이 증가해, 지난달 수입액이 10억8000만달러로 나타났다. 베트남 또한 휴대폰 역수입 확대로 6억8000만달러의 수입액을 기록했다.

ICT 수지는 중국과 베트남 등에서 흑자 기조가 지속돼 89억달러의 흑자를 시현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