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여진, 43회 발생 16일에만 10차례 또 발생 공포 불안감 여전

기사입력 : 2017-11-16 11: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15일 발생한 진도 5.4규모의 지진으로 포항 지역은 극심한 피해를 입었다. 사진=뉴시스
경북 포항에서 15일 역대 2위 규모인 5.4 강진이 발생한후 43회의 여진이 추가로 발생해 공포와 불안감이 지속되고 있다.

기상청은 16일 오전 9시 2분 42초에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8㎞ 지점에서 41번째인 규모 3.6의 여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9시 47분에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서 규모 2.1지일 발생했고 10시 37분 34초에는 경북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6km 지역서 43번째인 규모 2.3의 여진이 발생했다.

16일 오전 0시21분에 규모 2.4의 여진이 발생한후 이날 오전 11시 현재 10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

경북 포항지진은 규모 2.0~3.0 미만이 39회,3.0~4.0 미만 3회,4.0~5.0 미만 1회등 16일 오전 10시 37분 현재 총 43회의 여진이 발생했다.

이번 포항 지진은 15일 오후 2시 29분 31초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점서 규모 5.4 본진이 있기 전에 두 차례 전진이 발생했다.

첫 지진은 본진이 일어나기 약 7분 전인 오후 2시 22분 32초 포항시 북구 북쪽 7km 지역에서 규모 2.2로 발생했고, 12초 뒤인 2시 22분 44초 비슷한 지점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번 포항지진의 여진은 동일본 지진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경주 지진과 비슷한 패턴을 보이면서 몇 달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포항 강진여파로 부상자가 60여명에 육박하고 이재민이 1500명을 넘어서는등 피해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16일 치러질 예정이던 대학수학능력시험도 오는 23일로 1주일 연기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6일 오전 6시를 기준으로 낸 '경북 포항 지진 발생 및 대처상황 보고'를 통해 현재까지 부상자 수가 57명이라고 밝혔다.

이들 부상자 중 10명은 병원에 입원해 치료중이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이재민은 1536명으로 이들은 포항 흥해 실내체육관 등 27개소에 대피해 있다.

민간인 시설 피해는 1197건에 달한다.포항 수능시험장 14곳중 포항고 등 진앙지와 가까운 북부지역 학교를 중심으로 10곳에서 시험장이나 기타 건물 벽 등에 균열이 발생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전 8시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포항 지진과 관련한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지진피해 및 대처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피해를 본 포항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집행을 검토하고, 수능시험일 연기로 인해 대입전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학 측과 일정 조정을 협의하기로 했다.

아울러 원전 안전성 점검결과를 공개하는 등 원전 인근 주민들이 불안감을 느끼지 않도록 소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성 기자 sungh905@g-enews.com 김하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