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임소현 기자] CJ 정기인사, 예상보다 일주일 미뤄진 이유는

기사입력 : 2017-11-24 14:3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CJ그룹 홈페이지 이재현 회장 소개 화면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임소현 기자]
CJ그룹의 2018년 정기인사가 24일 단행됐다. 당초 지난 17일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의 30주년 추모식을 앞두고 인사할 것이라는 예상이 힘을 얻었지만 일주일이 지나서 인사가 발표됐다.

이번 CJ그룹 인사는 이재현 회장의 경영복귀 후 단행한 첫 정기인사다. 이 회장은 그룹 내 주요 계열사 CEO 대부분을 50대로 세대교체했다. 이 회장의 비전 ‘월드베스트 CJ(2030년 3개 이상 사업분야에서 세계 1위)’ 밑그림을 그린 것이다.

앞서 비정기 인사에서도 이 회장은 세대교체의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당시 인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최은석 CJ그룹 전략1실장(부사장), 김현준 CJ대한통운 경영지원총괄실장(부사장) 등도 60년대생이다.

이 가운데 이번 인사가 당초 예상보다 다소 미뤄진 이유를 두고 CJ그룹이 내부적으로 혼란스럽기 때문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CJ그룹은 CJ헬스케어 매각, CJ오쇼핑의 인도 홈쇼핑 사업 철수, 베트남 1위 물류기업 제마뎁(Gemadept) 인수 등 이 회장의 ‘선택과 집중’ 경영행보 때문에 혼란스럽다.

여기에 최근 CJ푸드빌의 투썸플레이스 물적분할과 독립 경영 체제의 시작을 알리면서 매각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다만 CJ 측은 매각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 회장의 이 같은 경영행보는 물류와 바이오, 문화콘텐츠 등 주력사업을 확대하고 나머지 사업은 개편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실제 이번 정기인사에서도 CJ제일제당을 바이오와 식품 두 축으로 재편하고 CJ주식회사에 기획실을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총 70명의 임원을 전보 조치했다.

연임이 유력했던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이사가 CJ기술원장으로 자리를 옮기고 신현재 신임 CJ제일제당 대표이사가 바이오사업부문 대표직을 겸임하는 것 역시 이 회장의 ‘큰 그림’과 일맥상통한다는 분석이다.

이처럼 CJ그룹이 그룹 내외부적으로 격동의 시기를 거치고 있는 만큼 당초 예상됐던 시기보다 인사 시점을 늦출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업계는 바라보고 있다. 이에 대해 CJ그룹 관계자는 “인사는 나오기 전에는 아무도 모를 수밖에 없다”고 선을 그었다.


임소현 기자 ssosso6675@g-enews.com 임소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