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와글] 막말논란 이언주 의원, 종편 이미지 세탁에 누리꾼들 반응이…

기사입력 : 2017-11-28 23:5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8일 이언주 의원이 한 종편 방송에서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 가능성에 대해 논했다. 하지만 그간 이어진 막말 소동으로 이 의원을 향한 국민의 신뢰는 심각하게 훼손된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종편 방송 채널에 출연해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 가능성에 대해 입을 열었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냉랭하다. 그간 막말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이 의원을 신뢰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28일 밤 11시 채널 A ‘외부자들’에 출연한 이 의원은 안철수 의원을 거론하며 “진영대립을 해결하기 위해 한계를 극복하는 모습”이라고 평했다. 또 이 의원은 “통합 여부는 다소 마음에 안 드는 게 있어도 결정날 때까지는 희망적이고 좋은 얘기를 많이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면서 소통 이미지를 심기 위해 주력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냉랭했다. side****는 “자기가 못하니 남까는거 봐라! 제발 좀 티비나 언론매체에 내보내지마라“고 썼고 aksk****는

“인성이 먼저다 입 닫아라”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ssju****는 “자기들도 새정치 뭔지 모른다”며 이 의원의 애매모호한 답변을 지적했다. jion****는 “지겨워 외부자들 그만봐야지 징글징글합니다 국민의당”이라며 당 자체에 대한 반감을 표했다.

이언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화그룹이 주최한 여의도 불꽃축제를 두고 “나라 운명이 풍전등화인데 막대한 혈세 들여 불꽃축제하며 흥청망청하는게 이해가지 않는다”는 청와대를 향한 막말을 쏘아 붙였다. 이어 한화그룹이 주최하는 축제라는 내용의 반박댓글이 게재되자 이 의원의 페이스북에는 “한화 광고가 맘에 안든다. 수령님을 위한 총폭탄이 되자는 거냐? 한탕주의의 극치다. 한화는 좌파, 김대중 때 성장했다”라며 원색적인 비난글을 올렸다.

이밖에도 이 의원은 급식 노동자를 비하한 식당 아줌마 발언에 알바비를 떼여도 고발을 하지 않는 것이 공동체 의식이라는 발언을 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