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네스트, 인기 가상화폐 에이다∙윌튼코인 국내 상장

4일과 5일 양일간 각각 코인네스트에 상장, 레드펄스(RPX)도 곧 상장

기사입력 : 2017-12-04 09: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2월 4일 카르다노의 글로벌 시총 9위인 '에이다(ADA)'가 코인네스트에 상장된다. 자료=카르다노.kr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글로벌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네스트가 설립 후 최초로 2개의 암호화폐를 연속 상장한다고 4일 발표했다. 먼저 카르다노의 글로벌 시총 9위인 에이다(ADA)를 4일 상장하고, 이어 5일에는 한중합작 코인인 윌튼코인(WTC)을 상장한다고 밝혔다.

에이다는 블록체인 기반의 핀테크 플랫폼을 지향하는 모바일 가상화폐 플랫폼 카르다노의 암호화폐로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은 이후, 최근 국내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윌튼코인은 사물인터넷(IoT)과 전자태그(RFID) 시스템을 블록체인 기반으로 구현하여 효율과 안정성을 높이고자 개발된 윌튼체인의 암호화폐다.

암호화폐 에이다의 카르다노팀은 국내 상장을 앞두고 지난 11월 24일 코인네스트가 주최한 제2회 블록체인 콘퍼런스 캠업(CAMUP) 콘퍼런스에 참가했으며, 이후 에이다의 가격은 약 700%($0.02→$0.14, 코인마켓캡 기준)가량 상승했다. 또한 지난 1회 코인네스트 캠업에 참가했던 팀들은 대부분 코인네스트에 상장한 바 있다.

이번 연속 상장에 대해 코인네스트 김익환 대표는 "기술력과 시장성, 전망까지 갖춘 윌튼코인과 에이다를 우리나라 고객들에게 소개하게 되어서 기쁘다"고 전하면서 "코인네스트가 두 암호화폐의 연속 상장이 가능한 것은 기술적으로 준비가 완료되었기 때문"이라고 기술력에 대한 자부심을 나타냈다. 김 대표는 "레드펄스(RPX)도 가까운 시일 내에 상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레드펄스 역시 캠업에 참가했던 블록체인 팀이다.

한편, 코인네스트는 퀀텀(Qtum)의 POS 지원과 네오(NEO)의 GAS 지급 등 암호화폐에서 발생하는 이득을 고객들에게 돌려주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서비스는 타 거래소에서 진행하지 않는 서비스로 코인네스트가 독보적이다. 이번 에이다와 윌튼코인의 연속 상장에서도 신규 가입고객과 상장 소식을 SNS와 커뮤니티에 알리는 고객들에게 에이다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코인네스트는 그동안 타 거래소에 비해 기술력에 자신감을 보여 왔다. 지난 비트코인캐시 폭등으로 몇몇 거래소의 거래 정지 상황에서도 코인네스트는 안정적인 거래 환경을 제공한 것이 대표적이다. 세계적인 거래소인 BTCTrade, Jubi.com, BTC-Box 등과 패밀리 그룹으로 연결되어 있으며, 코인힐 랭킹 국내 4위 세계 14위를 달성했다. 비트메인과 퀀텀재단의 투자 유치와 함께 기업 가치는 1000억원 이상으로 평가 받았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