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회장님은 어디로?

기사입력 : 2017-12-06 08:51 (최종수정 2017-12-06 16: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생활경제부 한지명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기해년(己亥年) 새해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현재, 기업들은 그 어느 때보다 더 부산하다. 2018년 조직개편을 마친 상당수 그룹들은 계열사별로 세부 계획 조정과 신조직 가동 준비를 진행 중이다. 나머지 그룹도 최종안을 수립하고 하나, 둘 시행에 나서고 있다.

반면 재계 5위 롯데그룹은 극도의 위기감에 쌓여 있다. 신동빈 회장의 1심 선고를 한 달 앞두고 사상 초유의 총수 부재 상황이 현실화될 경우 국내외로 추진 중인 굵직한 프로젝트들이 줄줄이 좌초될 위기에 쌓인 것이다.

매년 연말에 이뤄지던 정기인사 일정도 미지수다. 매년 12월 크리스마스 전후로 인사가 단행됐던 것과 달리 22일 신 회장의 재판이 있는 만큼 이 결과를 바탕으로 '비상경영 체제'의 틀을 갖추던, 경영안정화를 꾀하던 방향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의 과제도 산적해 있다. 롯데는 지난 10월 지주회사 체제로 공식 전환했다. '일본 롯데'가 '한국 롯데'를 지배하는 구조를 뜯어고치고, 복잡한 순환 출자 고리를 끊기 위한 조치였다. 하지만 향후 공개 매수와 분할 합병, 지분 매입 등을 통해 편입 계열사를 확대하려는 계획이 '올스톱' 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신 회장이 '오너가 리스크'와 경영권 분쟁의 해결책으로 제시한 '호텔롯데 상장'도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롯데는 호텔롯데 상장 이후에 우량 계열사의 상장을 늘려 지배구조 개선 및 경영투명성 강화, 공모자금 투자를 통한 그룹 신성장동력 확보 등을 계획했다.

하지만 신 회장이 실형을 받으면 호텔롯데는 한국거래소 규정에 따라 상장 심사 통과가 어려워진다. 이로 인해 일본 롯데가 한국 롯데를 다시 지배할 가능성까지 제기된다. 내부에서는 계속되는 수난에 "어두운 터널이 언제 끝날지 모르겠다"는 자조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전례없는 악재(惡材)에 롯데가 혹독한 겨울을 보내고 있다. 형제간 경영권 분쟁 이후 벌어진 검찰수사와 재판, 사드 부지 제공으로 인한 전방위 보복 피해, 부당한 면세점 탈락에 이은 뇌물 의혹을 받고 있어 그 고통이 언제 끝날지 우려스러운 상황이다. 내년을 바라보는 롯데의 고민이 커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재계 역사를 보면 수많은 기업이 사라지고 새로 등장했다. 롯데는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지 않으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수 있다는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 단순히 지배구조만을 개선하는 것으로는 롯데의 적폐를 극복할 수 없다는 것이다. 결국 상장만이 해결책이 될 수 없다는 점이 드러나고 있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