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트온, '카르마’와 손잡고 러시아 가상화폐거래소 본격 진출

카르마의 국경 초월한 P2P 대출 시 전자계약문서 솔루션 공동 구축

기사입력 : 2017-12-07 09:3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카르마의 조지 구그닌 대표(왼쪽)와 써트온 김승기 대표(오른쪽)가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자료=써트온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포스링크 자회사인 블록체인 전문기업 써트온이 러시아에 기반을 둔 P2P글로벌 플랫폼 업체 '카르마(KARMA)'와 토큰상장 및 러시아 가상화폐거래소 공동 구축과 운용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해외 진출을 본격화 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과 함께 써트온은 일본 진출에 이어 두 번째 국가로 '카르마와 함께 러시아 가상화폐 시장에 진출하게 된다.

특히 이번 협약으로 '카르마'가 발행하는 암호화 화폐인 카르마 토큰(KARMA Token) 2018 1월 코인링크를 통해 국내에 최우선적으로 상장을 추진하기로 했다

러시아의 기업 '카르마'는 국경을 초월한 P2P 대출 회사로 일본, 미국,스위스, 한국과 같은 저금리 국가의 투자자들이 금리가 높은 개발도상국의 사업에 직접 투자할 수 있게끔 하는 P2P 대출 플랫폼이다. 이 회사는 최소한의 수수료로 인플레이션을 없애고 전세계 금리를 0%에 가깝게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지 구그닌(Gergnin Googin) 카르마 대표는 러시아 정부 내 블록체인의회의 부회장을 맡고 있다. 블록체인의회는 러시아 정부의 암호화폐, ICO 채굴에 대한 정책을 담당한다.

써트온 김승기 대표는 "이번 카르마와의 제휴를 통해 발행 예정인 카르마 토큰을 국내 거래소 최초로 코인링크에 상장하게 되었다", "이번 상장보다 더 의미 있는 것은 써트온의 전자문서인증 서비스 영역에 특화된 X-Chain 기반의 애스톤(Aston) 플랫폼을 카르마의 글로벌 P2P 플랫폼에 각종 전자문서 계약서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러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