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면적 110배 태운 LA 산불, 언제 잡힐까?

기사입력 : 2017-12-07 23: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6일앤북부 벤추라 카운티 인근 101번 고속도로에서 '토머스'로 명명된 산불이 기세등등하게 타오르고 있는 모습을 사람들이 바라보고 있다. 2017.12.07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미국 남부 캘리포니아 대형 산불이 사흘째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또 로스앤젤레스 인근에도 산불발생이 겹치며 UCLA 캠퍼스까지 위협하는 등 확산일로다.

현지시간 6일 오전까지 벤추라에서만 8만 3000에이커, 335 제곱킬로미터, 여의도 면적의 110배를 태웠다. .

산불이 진화되지 않은 이유는 무엇보다 거센 바람 때문이다. 시속 80킬로미터가 넘는 강한 바람으로 산불이 인근 지역으로 번지고 있다. 여기에다 바짝 마른 상태인 나무들도 불을 키우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강풍이 잦아들지가 이번 산불진화의 최대변수다.

7일 새벽 강풍이 다시 불 것으로 전해지며 이보다 피해규모가 더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재 주민 3만 8000명이 긴급 대피했고, 휴교령에 야간 통행금지령이 발령됐다. 캘리포니아 주는 비상 사태를 선포하고 주 방위군 병력 동원을 요청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