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년 초 조선업 혁신성장 추진방안 발표

기사입력 : 2017-12-08 11: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정부가 조선산업의 수주경쟁력 확보를 위한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정부가 내년 초 조선산업 혁신성장 추진방안을 발표하며 조선업의 수주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조선업 현황 및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정부에 따르면 올 1~10월 조선업의 발주량은 기저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한 1716만CGT로 집계됐다. 이는 2011년~2015년 평균 발주량 대비 55% 수준에 불과한 규모다.

같은 기간 수주량은 전년 동기 대비 243% 증가한 539CGT로 나타났다. 수주량 증가는 우리나라 주력선종 발주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초대형 탱커는 200%, 초대형 컨선은 500%, LNG선은 140% 늘었다.

정부는 향후 수주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원가절감 등 자구 계획을 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한국해양진흥공사의 금융 지원을 통한 국적선사의 발주 지원 방안이 내년 1분기까지 마련된다.

정부는 친환경 선박 전환 보조금 사업을 통해 내년 1~3척의 노후 선박을 조기 폐선하거나 친환경·고효율선박 신조를 지원한다.

LNG추진선 발주 시범사업과 공공부분 발주 또한 추진된다. 해수부는 보유 중인 관공선 1척을 LNG추진선으로 도입하고 2021년까지 연간 1~2척씩 총 9척의 LNG연료추진선을 전환 발주한다.

또한 정부는 내년 6월까지인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기간 연장을 검토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는 기술개발을 통해 초대형 상선과 LNG선, 해양플랜트 등 주력 선종별 특화된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정부는 기술 자문과 표준선형 개발, 생산공정 전문인력 양성 지원 등을 통해 건조역량을 제고할 예정이다. 장비 및 인력 관리 자동화, 생산관리 지능화를 통해 조선소 운영의 효율성을 높인다.

아울러 친환경·고효율선박 관련한 국산 기자재의 실선 탑재 지원, 조선·해운 상생 협의체 확대·개편, 사내협력사 역량 강화 등이 추진된다.

정부는 내년 초 주요 정책과제 및 프로젝트를 포함한 조선산업 혁신성장 추진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