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카이 태풍 카이탁 강타, 한국인 관광객 수백명 고립…빌리란주등 산사태 30명 사망

기사입력 : 2017-12-18 08: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제26호 태풍 '카이탁'이 필리핀을 강타하면서 필리핀 보라카이로 여행 갔던 한국인 관광객들이 수백명이 사흘째 섬에 고립됐다./YTN화면 캡처

제26호 태풍 '카이탁'이 필리핀을 강타하면서 필리핀 보라카이로 여행 갔던 한국인 관광객들이 수백명이 사흘째 섬에 고립됐다.

공항으로 가는 일부 도로마저 유실돼 관광객들은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의 세부분관 관계자는 18일 "보라카이 섬에는 한국인 관광객 400여 명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지난 16일부터 선박 운항이 중단돼 섬을 빠져나오지 못했다"고 밝혔다.

AP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필리핀 중부지역에는 지난 16일 태풍 카이탁이 상륙해 빌리란 주등 산사태로 최소 30명이상 숨지고 20명 이상이 실종됐다.

다행히도 태풍은 이날 필리핀을 벗어날 것으로 예보됐다.

이에따라 보라카이 지역도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상돼 섬을 떠나는 배편도 곧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하성 기자 sungh905@g-enews.com 김하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