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최흥식 금감원장이 금융지주 회장 ‘셀프 연임’을 맹비난하며 얻은 것은?

금융업계 일거에 ‘비상사태’로 몰아, 지배구조도 손댈 듯… 금융권에 언제라도 사정정국 불어 닥칠 가능성도 무시 못해

기사입력 : 2017-12-19 06: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대성 기자]
금융권이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강도 높은 ‘셀프 연임’ 비난에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 엿보이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민간 금융지주 회장의 ‘셀프 연임’에 대해 문제삼을 때만해도 곧 지나가는 소나기처럼 여겼던 금융회사들은 이제 최흥식 금감원장까지 가세하자 자칫 태풍을 맞는 것 아니냐며 몸을 사리는 모습이다.
right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최 금감원장은 회장후보추천위원회에 연임을 노리는 현직 회장이 들어가거나, 자신과 가까운 이들로 회장후보추천위원회를 꾸려 경쟁자를 배척하고 유리한 구도를 만드는 예를 들어 강한 톤으로 비난했다.

최 금감원장이 겨냥한 금융지주는 하나금융지주로 보인다.

최종구 위원장에 이어 최흥식 원장까지 나서 하나금융지주에 대한 ‘압박’에 나서자 하나금융그룹은 오는 22일 이사회를 열어 김정태 회장을 회장후보추천위원회 멤버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러나 하나금융지주의 반격도 만만치 않다.

윤종남 하나금융지주 이사회 의장은 금융당국의 지적에 맞서 “우리나라 특유의 관치 금융이 선진금융 도약과 규제개혁을 불가능하게 만든다”며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권위에 정면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서울남부지검 검사장 출신인 윤 의장은 “금융지주는 국가에서 운영하는 곳이 아니다”면서 “우리나라 금융이 아프리카 수준이라는 말은 관치 금융 때문에 나온다”며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냈다.

외형적으로는 최흥식 금융감독원장과 윤종남 하나금융지주 이사회 의장이 카운터 펀치를 한방씩 주고 받은 것으로 보이나 정작 이 사건을 주시하고 있는 금융권은 좌불안석이다.

KB금융지주은 윤종규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지만 KB금융 노동조합협의회가 제기한 회사측이 윤 회장의 연임 찬반을 묻는 설문조사에서 조직적으로 개입한 의혹으로부터 ‘면죄부’를 받은 상황은 아니다.

경찰은 KB금융지주 본사를 압수수색 한 바 있고 수사 결과 사실로 드러나면 후폭풍이 클 것으로 보인다.

금융권에 대한 사정 정국도 언제 또다시 불어 닥칠지 모르는 상황이다.

채용 비리로 촉발된 금융권 사정 정국으로 이미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채용 비리 의혹에 책임을 지고 사임한 바 있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건에 얽힌 특혜 대출과 특혜 승진 의혹 등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점도 내년 초 연임 상황을 더욱 꼬이게 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하나금융 노조는 금융감독원에 김 회장에 대한 제재를 요청했고 참여연대와 금융정의연대 등은 은행법 위반 등 혐의로 김 회장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center
자료=금융감독원, 하나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의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올해 9월 말 현재 사외이사 6명과 사내이사 1명 등 7명으로 구성됐다.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의 사외이사는 윤종남 법률사무소 청평 대표변호사, 박문규 에이제이 이사, 송기진 대륙아주 법무법인 비상임고문, 김인배 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 윤성복 삼정회계법인 대표이사 부회장, 양원근 전 KB금융지주 부사장이 등재되어 있다.

김정태 대표이사 회장은 사내이사 1명의 몫으로 회장후보추천위원회에 이름이 올라와 있다.

박문규 사외이사는 최근 회장을 맡은 에이제이 생산 물티슈를 하나금융지주 계열사에서 사들인 것을 둘러싸고 의혹을 제기하는 보도가 잇따르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흥식 금감원장의 금융지주회사 회장의 ‘셀프 연임’ 비판은 금융당국의 금융회사 지배구조를 개편할 전초전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최 금감원장은 “적어도 여러 계열사를 거느린 금융지주 회장이 되려면 은행뿐 아니라 증권, 보험 등 다른 분야 경험이 있어야 한다”면서 “하지만 후계자가 회장이 되지 못하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최 금감원장은 “사외이사도 똑같다. 사외이사들이 후보를 추천·평가하는 시스템이 전혀 작동하지 않고 지주사 경영진이 알아서 평가한다”며 “사외이사의 견제역할이 없다. 계속 지적해온 문제들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힐난했다.

최 금감원장은 “금융사의 경영에 관여한다는 지적이 있지만 아무리 제도와 법을 잘 만들어도 사람이 문제”라며 “법과 제도는 잘 만들어져 있지만 운영 관행 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므로 간접적 방법으로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 금감원장의 이같은 소신 발언은 금융지주회사의 지배구조에 대한 전면적인 개편을 시사하는 것으로 주목되고 있다.


김대성 기자 kimds@ 김대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