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US ROG, 글로벌 게임 축제 'Join The Republic community Challenge 2017' 결승전 개최

프로게이머 '막눈'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 'Team MakNoon' 5일 첫 경기

기사입력 : 2018-01-04 12: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 게임 축제 'Join The Republic community Challenge 2017' 결승전이 개최된다. 현지 시간 3~7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전 세계 지역 예선을 통과한 16개 팀이 열띤 경쟁을 펼친다. 자료=ASUS ROG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글로벌 컨슈머 노트북 시장 Top3 브랜드이자 게이밍 노트북 시장 1위 브랜드인 에이수스(ASUS)의 ROG 브랜드는 3일부터 7일(현지 시간)까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글로벌 게임 축제 'Join The Republic community Challenge 2017'(이하 JTR 2017) 결승전을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JTR 2017은 작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열린 지역 예선을 거쳐 최종 선발된 16개 팀이 참가해 최고 팀을 가리게 된다. 이 중 리그오브레전드 글로벌 결승전에는 한국대표팀을 포함해 8개 팀이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JTR 2017은 프로 선수와 아마추어 고수들이 팀을 이뤄 리그오브레전드, CS:GO의 전 세계 최고 팀을 가리는 글로벌 규모의 이색 이벤트다. 프로와 아마추어 고수들이 함께 어울려 즐길 수 있는 유일한 축제라는 차별화 전략으로 높은 인기를 모으고 있다.

한국에서는 온라인 예선을 통해 선발된 64명의 아마추어 고수들끼리 지난 11월 1차 예선을 벌인 후 12명의 최종 후보자들을 선발했으며, 11월 18일 지스타 2017 ROG 부스에서 진행된 파이널 오디션을 통해 한국 대표팀 최종 5인을 선발한 바 있다.

center
JTR 2017 한국대표팀 왼쪽부터 윤하운, 김영진, 정진우, 한겨레, 유수혁, 김도영. 자료=ASUS ROG

한국 대표팀 리더인 '막눈'은 1차 예선전과 파이널 오디션에서 후보자들과 함께 경기를 펼치면서 실력 있는 아마추어 선수들을 직접 선발했으며, 캡틴 MakNoon(윤하운)을 필두로 하는 한국 대표팀 'Team MakNoon'은 Wilder(정진우), 원딜둥이(정진우), Do Laon(김도영), iingiing(김영진) 총 5명으로 구성됐다. 파이널 오디션에서 선발됐던 Lucete(유수혁)은 프로 팀 입단으로 인해 이번 결승전에 불참하지만, 아마추어 선수에게 프로 팀 입단이라는 좋은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ASUS 코리아 관계자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한국 대표팀에 최종 선발된 5인이 글로벌 무대에서 활약할 모습이 기대된다"며, "ASUS ROG는 JTR 프로그램과 같이 차세대 e스포츠 스타를 발굴하고 값진 경험을 제공하는 데 앞장설 것이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유저들과의 접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JTR 2017의 글로벌 파이널 경기는 3일부터 7일까지 스웨덴 스톡홀룸 몬스터에너지 드림핵 스튜디오에서 진행된다. 한국 대표팀의 리그오브레전드 경기는 현지시각 5일 오전 11시부터 시작되며, 최종 결승전은 1월 7일에 펼쳐진다. 글로벌 파이널 경기는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 생중계를 통해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