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OECD 조사결과 소득대비 가계대출 170%…정부신뢰도도 바닥

기사입력 : 2018-01-07 19: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2017 삶의 질(How's life)’ 보고서에서 한국의 가계부채 위험 요소가 OECD 국가 중 하위권을 뜻하는 3등급을 받았다.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2017 삶의 질(How's life)’ 보고서에서 한국의 가계부채 위험 요소가 OECD 국가 중 하위권을 뜻하는 3등급을 받았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가구당 순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비율은 지난 2015년 기준 170%로, OECD 회원국과 비회원국 33개국 가운데 10번째로 높았다.

한국의 가구당 순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비율은 OECD 30개국 평균인 123%를 웃돌았으며 미국(112%)은 물론 일본(135%)보다 높았다.

가계부채는 한 가구가 가진 주택담보대출과 신용카드 대금, 자동차 구매자금 대출, 학자금 대출 등을 합친 것이다.

OECD는 가계부채를 회원국의 미래 생활의 질에 위험이 되는 요소로 선정하고 “부채가 지탱할 수 없는 수준에 도달하면 경제 시스템에 위험이 된다”고 경고했다.

OECD가 지난 2005년부터 2015년까지 소득 및 가계부채가 집계된 28개국의 자료를 평균 낸 결과 OECD 평균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05년 127%에서 2007년 135%까지 올라갔다가 2015년 121%로 내려갔다. 한국은 2005∼2007년 자료가 없어 28개국에 포함되지 않았다.

정부에 대한 신뢰도도 회원국중 하위권에 속했다.

OECD가 2014∼2016년 사이 ‘중앙정부를 신뢰하십니까’라는 항목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한국에서 ‘그렇다’고 답한 비율은 26.2%에 불과했다. 회원국 가운데 슬로베니아(21.0%), 그리스(25.3%)를 제외하고 가장 낮았다. OECD 평균은 37.6%였으며 한국의 정부 신뢰도는 브라질(27.3%), 멕시코(28.7%)의 정부 신뢰도에도 미치치 못했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